고층 건물 건설 붐이 한창인 중국에서는 최근 하루가 다르게 많은 건축물들이 지어지고 있습니다한편 여타 다른 건물과는 다른 독특한 콘셉트로 사람들의 이목을 끈 아파트들도 있죠. 최근에는 중국에는 고층 아파트 꼭대기에 별장부터 개인 사원까지 다양한 옥상 건축물이 세워지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는데요. 과연 어떤 모습일지 함께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YOWOOtrip|이한율 기자


옥상에 불법 건축물 지어
개인 별장으로 이용해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6년 동안 자갈을 쌓아 고층 아파트 꼭대기에 별장 지었던 중국인 남성의 사연이 공개되어 화제를 모았습니다. 사진 속 보이는 ‘공중 별장’은 호수가 내려다보이는 베이징 2, 3환 도로에 위치한 시내 고층 아파트 꼭대기에 위치해 있는데요. 아파트 소유주였던 장 씨는 아파트 옥상에 인공 바위와 나무로 작은 산을 만들었습니다.


현재 완공된 건물의 옥상에 있는 돌은 모두 진짜 바위이며 각종 식물을 기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6년 동안 바위와 자갈을 나르는 과정에 발코니 아래로 떨어지는 모래와 돌로 인해 주민들의 항의가 빗발쳤으나 장 씨는 아랑곳하지 않고 공사를 이어갔는데요. 여론이 들끓자 해당 건물은 인민일보를 통해 불법건축물 중 하나로 보도되었고 그제서야 당국이 제재에 나섰습니다.


논란이 된 공중 별장
결국 강제로 철거돼

조사에 따르면 장 씨는 총 80위안(1억 3천만 원)을 들여 자신의 아파트 옥상에 총 800㎡ 규모의 불법 건축물을 지어 ‘공중 별장’으로 이용해왔으며 친구와 지인들을 불러 파티를 즐겨온 것으로 드러났는데요. 관계당국은 장 씨에게 15일 이내에 불법 건축물을 철거할 것을 요구했으며 명령을 거부할 경우 강제철거에 나설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당국의 이 같은 강경한 조치에도 장 씨는 “해당 별장이 건물 열기를 낮춰주는 등의 효과도 있다”라며 자신의 행동을 정당화했는데요. 이런저런 핑계를 대며 철거를 미루다 결국 지난 2014년 여론의 강력한 반발로 철거를 맞게 되었습니다. 한편, 중국 언론들은 주민들이 그동안 반복적으로 민원을 제기했음에도 무대응 방침으로 일관한 관계당국을 비난하고 나섰죠.



중국 곳곳에서
옥상 불법 건축물 적발

베이징의 공중 별장을 시작으로 중국 곳곳에서 옥상에 세운 불법 건축물이 적발되었습니다. 앞서 선전에는 아파트 옥상에 개인 사원까지 등장해 논란이 되었는데요. 21층 아파트 옥상황금색 기와로 장식한 사원을 만든 사업가는 이곳에서 향을 태우며 불상을 모신 것으로 드러났죠.

종종 향을 태운 재가 옥상에서 떨어지는 등 주민들이 여러 차례에 걸쳐 철거를 요구했지만 사업가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는데요. 결국 더는 기다릴 수 없어 건축법에 따라 지난 2015년 강제 철거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후난성 주저우시의 대형 쇼핑몰 옥상에 지어진 별장도 논란이 되었습니다. 옥상 각 코너마다 한 채씩총 4채의 별장이 세워졌으며 푸른 잔디가 건물 주변에 깔려있는 모습인데요. 복층으로 꾸며진 별장은 현재 모두 매매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죠.

주저우시 규획국에 따르면 해당 빌딩 옥상에는 중앙 에어컨 냉각탑이나 통풍관도 등 서비스 시설도 모두 갖춰진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편, 건물 사진이 인터넷에 퍼지자 네티즌들은 별장의 합법 여부에 대해 논쟁을 벌였는데요. 해당 옥상 별장들은 2009년쯤 지어진 것으로 당시 설계도도 없이 불법으로 건축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더욱 논란이 되었습니다.



옥상 별장은 엄연한 불법
이에 대한 당국의 제재는

옥상에 개인 별장과 같은 건축물을 세우기 위해선 법적인 허가도 필요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건물 구조에 무리가 가서는 안된다는 점입니다. 옥상 별장 공사를 강행한 이들에 따르면 무게가 적은 화산석을 사용하는 등 건물 구조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설계했다고 밝혔으나 여전히 위험이 따르는 건 사실이죠. 실제로 지난 2015년 중국에서 한 지방의원이 불법으로 조성한 18m 깊이의 지하 별장이 무너지면서 인근 도로와 주변 민가까지 붕괴한 사례만 봐도 알 수 있습니다.

이처럼 건물 꼭대기에 대규모 별장을 불법 건축했다가 붕괴사고를 일으켜 이웃들에게 피해를 끼치는 사례가 반복되자 당국도 단속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당국은 법적 허가를 거치지 않은 옥상 내 건축 행위를 엄연한 불법으로 규정하고 주민 또는 인근 민가에 피해를 끼칠 시 7년 이하의 징역을 선고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는데요. 법적 제도의 마련에 앞서 개인 이익만 중시한 채 타인에 대한 배려나 안전을 중시하지 않은 불법 건축물들은 하루빨리 사라져야 할 듯싶습니다.

[fv0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