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은 한국과 위치적으로는 가깝지만, 완전히 다른 문화를 가진 나라입니다. 실제 생활 방식에서도 많은 차이를 가지고 있죠. 이는 술자리 문화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중국인들과 함께 술자리를 하다 보면 우리나라와는 다른 문화에 깜짝 놀라곤 하는데요. 그래서 오늘은 중국인과 술자리를 해본 사람들이 공통적으로 얘기한 특징에 대해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YOWOOtrip|이한율 기자

첫 잔은 무조건 ‘깐베이’

중국에는 한국의 원샷과 비슷한 말로 ‘깐베이(干杯)’가 있습니다. 마른 술잔이라는 뜻으로 술을 끝까지 비워야 함을 의미하죠. 특히 중국인들로부터 식사 초대를 받았다면 첫 잔은 웬만하면 끝까지 마시는 것이 좋은데요. 잔을 모두 비우지 않으면 성의가 없다고 느낄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또 중국인들은 술잔에 술이 남아있더라도 수시로 채워주기도 합니다. 잔을 모두 비워야 새로이 술을 따르는 한국의 문화와는 조금 다른데요. 이는 중국 음식문화와도 관련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식사 초대를 받을 경우 그릇을 비우는 것을 예의라고 생각하지만 중국은 오히려 그릇을 깨끗이 비우지 않고 어느 정도 남겨두는 것이 예의죠. 음식을 다 먹어버리는 것은 초대를 한 사람이 충분히 준비를 안 했다는 의미가 되기 때문입니다.

고개 옆으로 돌리지 말 것

한국에선 윗사람이나 직장 상사 앞에서 고개를 옆으로 돌려 술을 마시는 것이 예의지만 중국은 아닙니다. 중국에서는 서로의 눈을 쳐다보며 마시는 것이 일반적인데요. 또 웃어른에게 양손으로 공손하게 술을 따르는 예의도 크게 따지지 않습니다. 보통 중국의 식당은 큰 원형 테이블이 많아 술을 따르기 불편할 경우엔 개인당 술을 한 병씩 시켜 혼자 따라 마시는 경우도 많습니다.

취하도록 마시는 것 금물

유교가 정통 사상으로 자리 잡은 중국에서는 술 문화도 유교의 영향을 많이 받았습니다. 유교 사상에 따르면 ‘과하게 술을 먹는 것을 금한다’라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는데요. 따라서 중국인들은 상대방에게 억지로 술을 마시도록 권하는 풍조가 거의 없습니다. 따라서 자신의 주량을 초과했을 때 상대방이 따라주는 술을 거절하는 것도 예의에 어긋나는 행위가 아니죠.

또한 술을 음식의 일부로 생각하는 중국인들은 저녁 식사 자리에서 가족들과 함께 밥을 먹으며 반주를 하는 것을 즐기는데요. 흥을 돋우기 위해 술을 마시는 것이지 취할 때까지 마시는 경우는 많지 않습니다. 따라서 누군가를 초대한 식사 자리에서도 술을 권하는 것은 분위기를 띄우려는 것일 뿐, 주량을 초과하도록 마시라는 의미가 아니므로 알아두면 좋습니다.

또 한 가지 우리나라와 다른 술 문화라면, 중국인들은 회사 동료와 같이 술을 마시는 경우가 극히 드뭅니다. 회식 자리에서도 가볍게 한두 잔만 마시는 정도가 대부분인데요. 술에 취해 말실수를 하는 것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것도 있지만 술을 마시고 자제력을 잃는 모습을 동료나 상사에게 보이는 것을 극도로 꺼리기 때문이죠.

한국인의 과한 음주문화
이에 대한 중국인들의 반응

한국은 알코올 소비량이 세계 1위라는 조사 결과가 나올 만큼 음주문화를 즐기기로 유명합니다. 20세 이상 한국인이 1년에 마시는 맥주량은 148.7병, 소주는 62.5병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죠. 특히 회식이나 술자리를 자주 갖는 한국인들은 보통 저녁 9~10시면 문을 닫는 중국의 가게들과 달리 24시간 운영하는 업소들이 많아 밤 문화를 즐기는 이들이 많습니다.

한편 중국인들이 이해하기 어려운 한국의 술 문화도 있는데요. 그중 하나가 바로 술을 강요하는 문화입니다. 주량과 의사에 상관없이 술집에 모인 사람들이 함께 술잔을 비워야 하는 모습을 중국인들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하는데요. 한국인들이 술집에서 구호처럼 외치는 ‘마셔’, ‘원샷’ 등의 술 문화가 생소하게 느껴진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술을 잘 못하는 사람들에게 술을 강요하는 것은 폭력처럼 느껴진다며 문화 차이를 호소하기도 했죠.

반면 중국인들이 재미있고 신기해하는 술 문화도 있었는데요. 바로 술 게임입니다. 주로 분위기를 유쾌하게 만들어 다 같이 술을 마시게 하는 목적으로 행해지는 게임이죠. 술 게임에 대해 전혀 모르던 중국인들도 직접 경험해보면서 저절로 배우게 되었다고 하는데요. 가족이나 지인, 친구끼리 조용히 앉아서 혹은 이야기만 나누면서 술을 마시는 중국의 문화와는 달라 흥미롭다고 밝혔습니다.

북부, 남부 지역차이도 존재
모든 중국인에게 적용할 순 없어

이렇게 우리나라와는 다른 중국의 술 문화에 대해 알아보았는데요. 중국은 땅덩어리가 워낙 크다 보니 사실 북부와 남부 등 지역 간 차이도 크게 존재합니다. 예컨대 술을 즐겨 마시고 의리를 중요하게 여기는 동북 지역에서 술자리는 친목뿐 아니라 사업 상에서도 중요한 요소로 작용합니다. 따라서 상대방에게 취할 때까지 술을 권하거나 거절할 시 의리가 없다고 여기는 경우도 있죠.

즉 중국의 술 문화는 지역, 환경 등에 따라 조금씩 차이를 띠며 개개인의 성격과 가치관에 따라서도 달라지는데요. 따라서 위 나열한 특징들이 모든 중국인들에게 해당한다고 일반화하기는 어려울 듯 보입니다. 다만 중국에서 술자리를 갖게 되었거나 누군가의 초대로 식사를 하게 되었을 때 중국의 술 문화를 이해하는 데 참고 정도로 알아두면 좋을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