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와 마찬가지로 젓가락은 일본과 중국의 식문화에서도 절대 빼놓을 수 없는 도구 중 하나입니다. 중국인과 일본인들은 밥을 비롯해 고기, 면 요리 등의 다양한 음식을 젓가락으로 먹는데요. 식사 시 복잡한 젓가락 예절이 있는 것으로도 유명하죠. 한편 똑같은 쌀밥에 젓가락 문화이지만 한국과 중국, 일본 세 나라는 모두 각기 다른 식문화를 가지고 있습니다. 특히 우리나라가 두 나라와는 다른 특징들을 여럿 보이는데요. 구체적으로 세 나라의 식문화에는 어떤 차이가 있을지 함께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YOWOOtrip|최희진 기자

일본과 중국에선 당연한 건데…
한국인만 그릇 안 들고 먹는 이유

우선 일본인은 밥그릇, 국그릇할 것 없이 모두 들고 먹습니다. 식탁에 놓고 먹으면 ‘이누구이’라고하여 개가 먹는 형태와 비슷하다 하여 기피하는 경향이 있죠. 따라서 일본에서 식사 시에는 그릇을 무조건 들고 먹는 게 예의인데요. 엄지손가락은 그릇 가장자리에 고정시켜서 미끄러지지 않도록 하고 나머지 손가락은 가지런히 모아 밥공기 바닥을 쥐는 것이 올바른 방법입니다. 국을 먹을 때는 숟가락을 사용하지 않고 국그릇을 입에 대고 마시는 것이 일반적이죠.

이는 중국도 마찬가지입니다. 중국에서는 밥그릇을 들고 젓가락으로 먹는 것이 예의인데요. 밥알이 우리나라와는 달리 찰기가 없고 푸석해 잘 흩어지기 때문에 먹다 흘리는 것을 방지하기 위함이라고 합니다. 실제로 한국 드라마나 예능을 즐겨 보는 중국인 네티즌들은 “밥그릇을 들고 먹는 게 훨씬 편한데 왜 굳이 얼굴을 숙여가며 불편하게 먹는 것인지 이해가 안 된다”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죠.

따라서 많은 중국인과 일본인들이 유독 한국만 밥그릇을 식탁 위에 놓고 먹는 행위에 대해 의문을 품는데요. 한국인들이 밥그릇을 손에 들고 먹지 않는 이유는 이 행위가 구걸꾼처럼 느껴진다는 인식 때문입니다. 이는 거지가 밥을 구걸할 때의 모습을 연상시켜 교양이 없는 행위로 간주하는 것이죠.

또 한 가지 이유는 식기가 다름에 따라 기인한 것도 있습니다. 한국에는 찌개를 담는 그릇이나 밥공기가 석재 또는 철재 등 즉각적인 열전달이 이뤄지는 식기가 많은데요. 뜨거운 음식을 담았을 때 손이 데일 위험이 있어 들고 먹는 것을 기피하게 된 것도 있습니다. 과거에는 음식을 담을 때 무거운 돌솥을 이용한 경우도 많았는데요. 손에 들고 먹기에 너무 무거운 영향도 이 같은 식문화에 한몫한 것으로 보입니다.

“너무 무겁고 미끄러워”
한국에 쇠젓가락이 많은 이유

밥그릇을 들고 먹지 않는 것 외에도 중국인과 일본인들이 많이 의아해하는 포인트는 또 있습니다. 한국의 젓가락은 대부분 쇠로 된 재질의 납작한 모양이 많다는 것인데요. 우리나라는 1960년대 이후 스테인리스 식기가 유행하면서 숟가락과 젓가락 또한 쇠로 만드는 추세로 변화했습니다. 또한 고기를 구워 먹을 때에도 나무젓가락을 쓰면 쉽게 망가지고 타 버리기 때문에 쇠젓가락을 선호한 이유도 있죠.

우리나라는 과거 주방에서 반찬이나 탕과 함께 젓가락과 숟가락을 상 위에 세팅한 뒤 안방에서 가족들이 함께 식사를 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이때 가벼운 나무젓가락과 숟가락을 쓰면 옮길 때 쉽게 떨어트릴 수 있어 납작하고 무거운 재질의 젓가락을 선호했다는 설도 있죠. 한편, 젓가락 사용에 능숙한 중국인과 일본인들조차 무겁고 납작하며 미끌미끌한 재질의 쇠젓가락이 사용하기 어렵다는 의견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이외 세 나라의
각기 다른 식문화는?

우리나라에선 수저의 손잡이가 자신을 향하도록 놓는 습관이 있습니다. 하지만 일본에서는 한국처럼 세로로 놓으면 칼을 적에게 향하는 모습과 같다고 하여 싫어합니다. 그래서 일본에서는 수저를 놓을 때 항상 가로로 놓아야 하는데요. 또한 일본에서는 식사 시 거의 젓가락만 이용합니다. 일본의 식사에서는 숟가락이 거의 쓰이지 않는데 젓가락으로 집을 수 없는 죽이나 카레 등을 먹을 때만 숟가락을 사용하고 있죠.

또한 한국에서는 식사를 할 때 찌개를 함께 나눠 먹는 경우가 많습니다. 물론 음식점에서는 공용 국자로 각자 그릇에 덜어 먹지만 가정에서는 찌개 하나를 두고 함께 먹기도 하는데요. 사실 찌개 하나에 여러 개의 숟가락을 담가 먹는 행동은 위생적으로 좋지 않아 여러 차례 대두되어온 문제이기도 합니다. 특히 1인 1세팅이 기본인 일본에서는 좀처럼 이해하기 힘든 문화로 다가오죠.

또 한국에서는 자신이 사용하던 젓가락으로 상대방에게 음식을 떠주기도 하는데요. 일본에선 개인의 젓가락을 이용하여 음식을 주거나 받지 않습니다. 사람이 죽고 나서 유골 전용 항아리에 넣을 때 젓가락 비슷한 것으로 옮기는데 이와 유사하다 하여하지 않는 행동입니다. 한편 중국에서는 젓가락으로 사람을 가리키는 것을 불쾌하게 여깁니다. 젓가락으로 음식을 찔러서 먹거나 두드리는 것도 싫어하는데요. 각 나라의 서로 다른 젓가락 예절을 숙지하고 해당 국가 방문 시 유의하여 지키는 것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