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규모로는 이미 세계 2위의 대국이 되었지만중국인들의 시민의식 부족 문제는 줄곧 화두가 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중국 전역에서 각종 사건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는데요최근 중국에서는 고층 아파트 주민들이 창밖으로 쓰레기를 무단 투기하는 바람에 관련 피해가 속출하고 있습니다심지어 이로 인해 지나가던 행인이 다치는 문제까지 발생하고 있어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데요도대체 얼마나 심각한 수준인지 함께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YOWOOtrip|한정미 기자

상습적 창밖 쓰레기 투기로
징역 3년형 선고받아

최근 중국의 일부 몰상식한 주민들이 고층 아파트 창밖으로 온갖 쓰레기를 던져 인명 피해 잇따르고 있습니다. 길을 걷다가 공중에서 낙하한 쓰레기에 맞아 병원 치료까지 받았다는 뉴스가 심심치 않게 들려오는데요. 낙하물에 맞아 야외 주차장에 세워놓은 자동차 앞 유리가 파손되는 경우도 보고되고 있죠. 주민들이 창밖으로 던진 일회용 그릇, 담뱃갑, 음식물 등 각종 쓰레기들로 행인들은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단순히 분풀이를 위해 창문 밖으로 물건을 던진 남성이 중국 공안에 체포되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중국 장쑤성 우시의 한 고층 아파트에 거주하는 해당 남성은 사업이 뜻대로 풀리지 않는다는 이유로 베란다에서 키우던 화분과 생수통 등을 창밖으로 버린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당시 남성이 투척했던 생수통의 무게는 무려 5kg을 넘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문제는 이 같은 사례가 이번이 처음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해당 남성은 평소에도 상습적으로 쓰레기를 투척해온 것으로 드러났죠. 화분이나 생수통뿐만 아니라 13kg에 달하는 바벨까지 던져 충격을 주었는데요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으나 관할 법원 측은 남성이 상습적으로 무단 투기를 했다는 점을 빌어 그에게 징역 3년 형을 선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부부 싸움 도중 홧김에
반려동물 창밖으로 던져

지난 2018년에는 부부가 싸우던 도중 화를 참지 못하고 키우던 강아지와 고양이를 21층 아파트 창밖으로 던지는 끔찍한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동물들은 지나가던 인근 주민에 의해 발견되었으나 이미 숨을 거둔 상태였는데요. 당시 강아지를 발견한 주민이 부부에게 즉시 연락을 취했으나 이들은 강아지가 어떻게 되든 신경 쓰지 않는다는 태도를 보였다고 합니다.

더욱 충격적인 건 당시 함께 추락한 고양이가 배속에 새끼를 임신하고 있는 상태였다는 점인데요. 아파트 관리인에 따르면 남성은 아내의 임신 소식을 들은 뒤부터 반려동물을 아이와 함께 키울 수 없다는 의사를 밝혀 아내와 의견 대립을 보여왔다고 밝혔습니다. 이날도 반려동물을 키우는 문제를 두고 부부 싸움을 벌이다 이 같은 행동을 저지른 것임이 드러났죠.

“내려가기 귀찮았다”
황당한 쓰레기 투기 이유

올해 5월 푸젠성에서는 한 여성이 쓰레기봉투를 15층에서 무단 투척하는 바람에 현장에서 적발되는 일이 있었습니다. 여성이 던진 쓰레기봉투 속에는 먹고 남은 해산물 껍질이 담겨 있었는데요. 다행히 당시 밑으로 지나간 사람이 없어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위험한 행동이었습니다. 심지어 적발된 여성은 “1층까지 내려가기 귀찮아서 창밖으로 쓰레기를 던졌다라고 이유를 설명해 주민들의 공분을 샀죠.

7월에는 중국 항저우의 한 고층 아파트에 사는 부부가 사용하던 소파를 베란다 밖으로 무단 투기해 관할 파출소에 체포되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이들은 소파를 1층까지 이동하기엔 너무 무거워서 창밖으로 투기했다고 밝혀 주민들의 분노를 샀는데요. 파출소는 인명 피해가 발생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이들을 훈방 조치한 것으로 알려져 비난의 목소리가 더욱 커졌습니다.
 

아파트 창밖으로 흉기 던져
차량 파손에 인명 피해까지

 

아파트 창밖으로 던진 쓰레기나 흉기에 지나가던 행인이 맞아 다치는 일도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습니다올해 7월 중국 충칭시에서는 창문 밖으로 무심히 던진 칼날이 행인의 머리 위로 떨어지는 아찔한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당시 남성의 머리 뒷부분에 박힌 칼날의 길이는 무려 18cm에 달했으며 출동한 구조대에 의해 응급 치료를 받았으나 머리에 심각한 부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죠.

 
지난 2018년에는 광저우의 고층 아파트에서 망치를 던져 차량을 파손한 남성이 징역 3년형을 선고받은 일도 있었습니다. 같은 해 구이저우에 거주 중이던 10대 아동이 던진 소화기에 지나가던 여성이 맞아 사망한 사건도 발생했죠. 조사에 따르면 지난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중국에서 고층 아파트 무단투기에 의해 생한 인명피해 사건은 무려 1,000건이 넘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이처럼 고층건물 쓰레기 투기에 따른 피해자가 늘면서 중국 내에서도 처벌 기준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이 같은 문제가 지속되자 당국은 고층 아파트에의 쓰레기 무단 투기에 대해 엄중 관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는데요. 실제로 올해 5월 중국 전인대를 통해 아파트 창문이나 베란다 밖으로 쓰레기를 던지는 행위를 법적으로 금지하는 내용의 법안이 제정되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