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정부 비판했다가…두 달째 행방 묘연해진 IT 거물

중국 정부의 심기를 건드렸다가 행방이 묘연해지는 유명 인사들이 많았습니다. 재계 인사나 변호사, 심지어 연예인들까지 돌연 연락을 끊고 사라졌다가 다시 나타나는 일이 빈번했기 때문이죠. 특히 중국 정부의 구상 속에서 기업은 정부보다 큰 권력을 가질 수 없기에 당국이 직접 은퇴를 종용하는 경우도 종종 있었습니다. 최근에는 중국의 한 IT 업계 거물의 실종설이 나돌아 논란이 되고 있는데요. 무슨 일일지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YOWOOtrip|이한율 기자

마윈, 감옥에 갔거나
처형당했다는 의혹 제기

중국 IT 업계 거물 기업 알리바바의 창업자 마윈이 중국 금융당국을 공개적으로 비판한 후 고강도 압박을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는 지난 10월 상하이에서 중국 정부의 금융 규제 정책을 공개적으로 비판한 뒤 지금까지 두 달간 행방이 묘연한 상태인데요. 일각에서는 마윈이 이미 구금된 상태이거나 처형당했을 수 있다는 의혹까지 제기된 상태입니다.


게다가 마윈 자신이 직접 제작해 심사위원으로 출연 중이던 TV프로그램에서도 돌연 하차 소식을 알리며 실종설은 더욱 설득력을 얻고 있는데요. 한 매체는 “마윈이 알리바바 본사가 위치한 항저우에 머무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라며 마윈이 잠시 몸을 낮추고 있는 것일 뿐 실종된 것은 아니라고 전했으나 그를 둘러싼 의혹과 소문은 걷잡을 수없이 퍼져가고 있습니다.

‘정부가 혁신 억누르고 있다’
중국 금융시장 저격한 마윈

이 모든 화근은 지난해 10월 24일 상하이 와이탄에서 열린 금융 서밋에서 시작되었습니다. 당시 포럼에 참석한 마윈은 “중국 정부가 금융혁신을 억누르고 있다”라며 정부를 공개적으로 저격하는 연설을 했는데요. 초대형 국유 은행 중심의 중국 금융시장을 ‘전당포 수준’이라고 묘사하는 등 비판을 이어갔죠. 이에 중국 정부는 “감독당국을 경시 말라”라는 말과 함께 마윈에 경고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이후 중국 금융당국은 그와 알리바바 그룹의 핀테크 계열사인 앤트 그룹에 본격적인 제재를 가했습니다. 지난해 11월 370억 달러(40조 2560억 원) 규모로 예상됐던 앤트 그룹의 기업공개(IPO)가 갑작스럽게 중단된 것이 시작이었죠. 앤트 그룹 지도부는 중국 금융당국에 두 차례 불려가 공개적으로 질책을 당하기도 했습니다. 알리바바 주가도 폭락을 면치 못했고 마윈의 재산은 두 달 동안 120억 달러(약 13조 원)가 증발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국의 살아있는 ‘IT의 신화’로 불렸으나 중국 정부의 직접적인 개입 앞에 추락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는데요. 사실 이전부터 알리바바는 중국 정부의 반독점 규제 표적으로 지목되어 크고 작은 제재를 받아왔습니다. 알리바바의 금융 서비스가 지속적으로 확대되면서 중국은행 업계의 불만을 야기한 것이 화근이었다는 분석이 지배적이죠.

은퇴 발표 당시에도
중국 정부 개입 논란

지난 2018년 마윈이 돌연 은퇴를 선언했을 당시에도 중국 정부의 개입이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됐었습니다. 알리바바 매출 45조 원을 이룩한 그에게 어떤 숨겨진 사정이 있었기에 갑자기 은퇴를 결정하게 된 건지 여기저기서 다양한 음모론이 제기되었는데요. 그도 그럴 것이 55세는 은퇴하기에 너무 이른 나이였습니다. 더욱이 대기업 총수가 55세에 은퇴하는 건 동양권에서 거의 찾아보기 힘든 일이었기 때문이죠.

가장 유력한 이유로 당 혹은 중국 정부의 개입이 있었다는 추측이 제기됐습니다. 알리바바라는 기업과 마윈이라는 개인이 너무 크게 성장하면서 공산당보다 더 큰 권력을 갖게 될 것을 우려해 당에서 은퇴를 종용했다는 주장인데요. 마윈이 은퇴 발표 일주일 뒤 ‘정부는 정부가 할 일만 해야 한다’라고 비판한 사실도 이러한 추측에 힘을 실어주었습니다.

중국 정부 심기 건드렸다가
자취 감춘 중국 유명 인사들

중국에서 유명 인사들이 하루아침에 사라지는 것은 하루 이틀 일이 아닙니다. 지난 2018년 중국에서 가장 몸값이 높은 배우 중 한 명이었던 배우 판빙빙이 100일 넘게 사라졌다 돌아온 사건이 대표적인데요. 그해 7월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 탈세 의혹이 제기된 뒤 판빙빙은 SNS는 물론이고 자택과 소속사 어디에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실종설이 불거졌습니다. 이에 ‘판빙빙이 관계당국에 끌려가 조사를 받고 있다’, ‘이미 고문을 받고 죽었다’ 등 소문들이 무성하게 번졌죠.


한동안 행방이 묘연했던 그녀는 3개월 만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10월 초 중국 세무총국은 판빙빙의 탈세 사실을 공식 발표했고 이어 판빙빙은 SNS를 통해 공개사과와 함께 각종 재산을 처분해 세금을 납부할 것이라고 밝혔는데요. 전후 사정이 어떻든 세계적으로 높은 인지도를 얻은 유명 배우가 이처럼 쥐도 새도 모르게 사라질 수 있다는 사실에 모두가 경악을 금치 못했습니다.

재계 인사들이 소리 소문 없이 사라진 사례도 여럿 있습니다. 우샤오후이 전 안방 보험그룹 회장, 왕젠 하이난 항공 그룹 회장 등 다수의 기업 총수가 부패 척결 대상으로 지목되면서 돌연 사망하거나 종적을 감췄죠. 2017년 1월 홍콩에서 실종된 밍텐 그룹 샤오젠화 회장은 아직도 행방이 묘연한 상태인데요. 이런 중국의 전력 때문에 마윈이 이미 구금되었거나 실종되었다는 소문은 더욱 설득력을 얻고 있는 상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