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풍에 순식간에 와르르… 중국의 흔한 부실 공사 실모습

최근 중국은 건설 붐의 현주소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하루가 다르게 많은 건축물들이 지어지고 있습니다. 한편 최근 중국에서는 공사 기간 단축을 위한 조립식 건물이 늘어나면서 콘크리트와 철근 대신 양철통이나 스티로폼 등으로 빌딩 벽을 채우는 부실 공사 현장들이 속속 적발되고 있는데요. 얼마나 심각한 상황인지 함께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YOWOOtrip|한정미 기자

19일에 57층 건물 뚝딱
중국의 놀라운 건축 속도

중국은 건물의 숫자만큼 공사 속도도 빠르기로 유명합니다. 지난 2015년에는 중국의 한 건설사가 57층짜리 건물을 19일 만에 완공해 화제가 되었습니다. 우리나라로 치면 63빌딩 정도의 건물을 3주 만에 지은 셈인데요. 건설사는 콘크리트 건조 과정이 필요 없는 조립식 공법으로 공사 기간을 단축했다며 규모 9의 강진도 견딜 수 있다고 주장했으나 건물의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끊임없이 제기되었죠.

건축물의 중량은 기초 지반에 변형을 일으키기 때문에 위로 계속해서 짓기 위해서는 일정 시간이 필요합니다. 하지만 최근 중국에서는 공사 기간의 단축을 위해 무리한 공사를 강행하는 사례가 증가하며 안전성 문제가 불거지고 있는데요. 아파트 외벽이 과자처럼 바스러지거나 현관문을 골판지로 만드는 등 부실공사 현장이 속속 드러나고 있습니다.

지진도 아닌 강풍에…
17층 규모 아파트 무너져

상상을 초월하는 중국식 건설 관행에 우려의 목소리 또한 커지고 있습니다. 지난 2016년 휘몰아친 강풍에 중국 헤이룽장성 하얼빈시의 아파트 지붕이 종잇장처럼 날아가는 사건이 발생했는데요. 순식간에 건물에서 분리된 지붕은 바닥에 떨어졌으나 다행히 밑으로 지나던 이들이 없어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 2019년에는 강풍에 3천 세대가 넘는 아파트들이 쑥대밭이 된 사례도 발생했는데요. 1시간도 채 안 돼 3천590여 세대가 순식간에 폐가로 변했으며 주변의 일반 주택 700여 채도 기왓장이 날아가거나 아예 무너져 내렸죠. 같은 해 9월에는 지진도 아닌 바람에 의해 상하이의 한 17층 규모의 아파트가 통째로 쓰러지는 사건이 발생해 충격을 주었습니다.

부실하게 지은 건물들
두부처럼 무너져내려

중국에서는 부실하게 지은 건물이 두부처럼 무너져내리는 것을 ‘두부공정’이라고 부르는데 최근 이 같은 붕괴 사고가 곳곳에서 잇따르고 있습니다. 지난 2015년 중국 남서부 구이저우성 쭌이시에서는 9층짜리 아파트의 절반이 쪼개져 무너져 내렸는데요. 애당초 부실하게 공사한 아파트인 데다 빗물이 건물 틈에 스며들면서 붕괴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같은 해 9월 중국 헤이룽장성 하얼빈시에서는 멀쩡한 아파트의 한쪽 부분이 완전히 무너져내리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사고가 있었던 당일 아파트 계단이 심하게 흔들렸으며 이어 아파트의 가장 오른쪽에 있는 2층에서 6층까지 순식간에 무너져내렸는데요. 다행히 건물이 무너지기 전 주민들이 모두 안전하게 대피해 인명 피해는 나지 않았지만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었던 아찔한 순간이었죠.

아파트 3개 층 무너져
6명이 목숨 잃기도…

지난 2016년 중국 장시성 핑샹시에서는 6층짜리 아파트 3개 층이 무너져 내리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당시 구조대가 긴급 출동해 매몰된 14명 가운데 8명은 구조했지만 6명은 목숨을 잃고 말았는데요. 아파트 4층에 살고 있는 거주자가 내부 내장 공사를 하다 건물이 붕괴됐다고 현지 경찰은 밝혔죠. 사고 건물은 낡은 건물인데다 층과 층 사이가 조립식 패널로 만들어져 안전에 취약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렇듯 ‘두부공정’이라고 불리는 중국의 부실 공사는 심각한 사회 문제 중 하나로 떠올랐습니다. 지난 2008년 쓰촨 대지진 당시에도 무너진 학교 3천여 개가 철근 없이 공사한 걸로 드러나 논란이 되었죠. 건물의 잔해에서 콘크리트와 철근 대신 식용유통과 양철통들이 대거 발견된 것인데요. 일부 건물 기둥의 중심에는 스티로폼이 들어 있으며 주변 철근도 매우 가늘어 기준치에 도달하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중국 네티즌들은 끔찍한 참사로 이어질 뻔한 아파트 붕괴 사고에 놀라움을 금치 못하며 중국 건물의 안전에 우려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특히 중국에서 오래전에 지어진 건물들은 워낙 부실시공이 많아 안전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는데요. 이 같은 ‘두부공정’에는 정부의 감독 소홀과 이윤을 더 챙기기 위한 공무원들의 부패 문제까지 복잡하게 얽혀 있어 쉽게 근절되지 않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