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붙 수준’ 중국인마저 손사래쳤지만 초대박터진 표절 방송화면

중국은 짝퉁에 침식 당하지 않은 분야가 없다고 봐도 무방할 정도로 표절과 도용이 빈번하게 일어나기로 유명합니다. 심지어 최근에는 저작권 문제가 예민하게 작용하는 음악, 예능 프로그램 등도 무단으로 베껴가며 원작자들에게 막심한 피해를 끼치고 있죠. 이는 남의 창작물을 통해 무단으로 이득을 취하는 행위이기 때문에 반드시 지양해야 할 대상인데요. 그래서 오늘은 중국에서 베껴간 프로그램 리스트를 한 번 모아봤습니다.

YOWOOtrip|이한율 기자

‘유명하면 뭐든지 카피’
중국판 짝퉁 프로듀스

프로듀스 시리즈는 단연 Mnet 서바이벌 중에서 가장 화제가 된 프로그램이었습니다. 시즌 1, 2부터 프로듀스 48, 프로듀스 X 에 이르기까지 많은 투표수와 네이버캐스트와 각종 콘텐츠에 대한 폭발적 반응을 이끌어내는 등 아이돌판 서바이벌로서는 가장 폭발적인 주목을 이끌어 냈죠. 하지만 케이팝 스타를 뽑는 오디션 프로그램들이 한국에서 인기를 끌자 중국에서도 이러한 포맷을 똑같이 따라 해 논란이 되었습니다.

지난 2018년 아이치이에서 방영된 ‘우상 연습생’이 대표적인데요. 해당 프로그램은 단순히 포맷을 따라 한 게 아니라 아예 복붙 수준이어서 더 논란이 커졌죠. 스튜디오 디자인은 물론 출연진의 의상과 콘셉트까지 모두 ‘프로듀스 101’과 똑같았기 때문입니다. 물론 이후에 정식으로 판권 계약한 진짜 중국판 프로듀스가 나오긴 했지만 그전에 무단으로 프로그램을 베껴 비난을 샀습니다.

중국판 짝퉁 프로듀스라 불리는 ‘우상 연습생’은 엑소의 레이가 프로듀서 역할을 맡았습니다. 중국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던 아이돌인 만큼 프로그램 화제성에도 크게 기여했는데요. 게다가 우주소녀의 성소, GOT7의 잭슨, (전) 프리스틴의 주결경이 멘토로 참가하면서 그 관심도는 더욱 높아졌죠. 인구 수가 많은 중국답게 투표수도 어마어마했는데요. 총 투표수가 무려 1억 8000만 표를 넘기며 화제성을 입증하기도 했습니다.

이름만 약간 다를 뿐
구성 똑같았던 ‘아육대’

아이돌 팬들이 가장 싫어하는 예능 리스트가 있습니다. 그중에서 항상 빠지지 않는 것이 ‘아이돌 육상 선수권 대회(이하 아육대)’입니다. 아육대에 출연해 다치는 아이돌들이 많았고 이와 별개로 출연하는 사람과 종목이 많다 보니 실제로 자신이 좋아하는 아이돌의 분량은 많지 않으며 그나마도 편파적이라는 것이 주된 이유였죠. 게다가 팬 입장에서는 심지어 하루 종일 팬들도 잡아두면서 대우는 찬밥인 무상 봉사인 셈이니 더욱 싫어할 수밖에 없습니다.

이렇게 국내 아이돌 팬들은 반기지 않는 프로그램이지만 몇 년 간 지속적으로 명절 특집으로서 방영하며 높은 시청률을 기록한 아육대인데요. 그래서인지 중국에도 짝퉁 아육대가 생겼습니다. 바로 ‘아이치이 팬 카니발’인데요. 아이돌 팬 축제라는 이름만 약간 다를 뿐 구성은 아육대와 똑 닮았습니다. 적지 않은 유명 아이돌이 해당 방송에 출연했고 팬들도 팬석에 앉아 응원하는 방식까지 똑같아 논란이 되었죠.

자막 스타일까지
똑같이 베낀 ‘윤식당’

본업은 PD이지만 연예인만큼이나 유명한 스타 PD들이 있습니다. 대표작이 엄청 유명하거나 하는 것마다 대박치는 일명 ‘금손’이기 때문이죠. 스타 PD 중 한 명인 나영석 PD는 스타 PD답게 신박하면서도 재밌는 프로그램들을 많이 배출해왔습니다. 그래서 나 PD가 만드는 프로그램은 ‘믿고 보는 프로그램’과 같은 인식이 있기도 한데요. 그래서일까요? 중국에서 방영된 프로그램이 ‘윤식당’을 표절했다는 논란이 불거졌습니다.

그 표절작은 후난위성의 ‘중찬팅’이라는 프로그램이었는데요. 이 프로그램 역시 처음에 화제성을 얻으며 시청률 1위를 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동시에 프로그램 이름부터 연출 스타일, 자막 형식까지 모든 면에서 ‘tvN 윤식당’과 너무 똑같아 논란이 되었는데요. ‘중찬팅’ PD는 “외국에서 식당을 연다는 아이템은 누구나 생각할 수 있다”라며 표절 의혹을 부인했으나 방송을 본 중국 네티즌들조차 ‘너무 그대로 따라 했다’라며 혹평을 쏟아냈는데요. 논란에도 불구하고 시즌 2까지 제작,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는 등 대박을 터뜨렸죠.

이에 대해 나영석 PD는 tvN ‘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 간담회에서 “저희 포맷이 비싸지 않습니다”라며 “포맷을 구매하면 여러 가지 디테일한 부분을 가이드 해드리고 친절하게 설명도 해드립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베끼는 게 더 힘들어요”라며 “가능하면 비싸지 않으니 정품 구매해 주시기 바랍니다. A/S도 해드려요”라는 말을 덧붙이기도 했는데요. 농담처럼 말했지만 뼈가 있는 멘트였습니다.

쏟아지는 표절 프로그램
이에 대한 대처는?

이외에도 중국에는 한국의 수많은 프로그램의 포맷을 베껴간 프로그램들이 버젓이 방송되고 있습니다. 한국에서도 여전히 인기를 끌고 있는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도 베껴갔다고 하죠. 물론 이중 모두가 대박 난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여전히 많은 프로그램이 한국 프로그램의 포맷과 그 이외의 것들을 무단으로 베껴 이익을 취하고 있습니다.

누군가는 표절을 당하면 이의를 제기하거나 법적 소송을 거는 등 대처하면 되지 않느냐고 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업계 관계자들의 말에 따르면 그건 상당히 ‘이상적인 일’이라고 합니다. 기술이나 아이디어 등은 한국이 좋을지라도 인구가 많고 머니 파워 센 중국을 무시할 수 없다는 게 주 이유인데요. 차후 있을 한중 합작 프로그램의 진행이나 투자를 받아야 하는 제작사 입장에서는 알면서도 세게 나갈 수 없는 현실이 안타까울 따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