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천억 들여 만들었는데…을씨년스러운 유령도시로 전락한 곳

중국은 세계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나라입니다. 중국의 인구수는 14억 명으로 우리나라 인구수가 5178만 명인 것에 비하면 어마어마한 차이를 보이죠. 어느 정도냐 하면 중국은 전 세계 돼지고기 중 절 반 이상을 소비하고 있으며 중국의 육류 소비량은 세계의 28%나 됩니다.

게다가 미국이 100년 동안 쓴 시멘트 양을 중국이 단 3년 만에 사용했다는 놀라운 통계도 나왔습니다. 실제 중국에서 2011년부터 2013년까지 소비한 시멘트는 66억 1500만 톤으로 미국이 1900년부터 1999년까지 1세기 동안 사용한 44억 400만 톤보다 많았죠. 아무리 인구수가 많은 중국이라지만 중국의 시멘트 소비량은 쉽게 믿기지 않는 수치였는데요. 대체 중국은 그 많은 시멘트로 3년 동안 무엇을 만들었을지 함께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YOWOOtrip|이한율 기자

부동산 투기에 따른
‘유령 도시’ 속출

중국이 많은 양의 시멘트로 만든 건 바로 건물입니다. 이는 농촌 인구의 대규모 이주로 건설 붐이 일었기 때문인데요. 특히 중국은 건물을 빨리 짓기로 유명한데 후난성 창사시의 한 빌딩은 하루에 3층씩 57층 빌딩을 19일 만에 완공해 화제가 되었습니다. 하지만 이 같은 건설 붐은 사람이 없는 ‘유령 도시’를 낳았습니다.

실제로 중국엔 빈 집이 많습니다. 중국의 공실 비율은 21.4%로 빈집이 많다고 알려진 일본보다 두 배나 높은데요. 5채 중 1채가 빈 집인 셈이죠. 중국의 빈 집은 6500만 채로 세계에서 가장 많지만 빈 집 증가율은 여전히 증가세입니다. 중국에 이렇게 빈 집이 많은 이유는 3주택 이상 다주택자가 투기 목적으로 집을 추가 구입했기 때문입니다. 실제 중국의 집값은 10년 사이 10배나 올랐죠.

중국에 빈 집이 많은 이유는 또 있습니다. 중국의 아파트는 골조만 갖춘 채 분양돼 내부 인테리어는 집주인의 몫입니다. 이에 투자 목적의 새 집 구매자는 인테리어 비용을 들이지 않고 집값이 오를 때까지 집을 비워두게 되죠. 아울러 중국은 몇몇 대도시를 제외하곤 보유세가 없어 매매 시 거래세만 내면 되는데요. 이에 집을 사놓고 빈 집으로 두는 집 주인이 많아지게 되었습니다.

부동산 투기억제 정책
동원해 투기 막았으나

리커창 총리는 폭등한 중국의 집값을 잡기 위해 부동산 대출 규제, 구매제한 등 모든 부동산 투기억제 정책을 동원해 투기를 막고자 했습니다. 그 결과 급등하던 부동산 가격이 하락하는 결과를 낳았습니다. 하지만 철강, 시멘트, 화학, 건자재 등 부동산 개발업체들은 경기 침체에 빠지는 부작용이 생겨났죠.

이에 시진핑 정부는 2016년 경제계획으로 ‘신도시 건설’과 ‘농민공의 시민화’로 부동산 재고를 해소하고자 노력했습니다. 특히 농민공의 시민화로 원래는 팔 수 없었던 농민공의 토지를 매매할 수 있게 됐는데요. 또 농촌에 호적이 있는 이도 도시에 살면서 교육, 의료, 사회보장, 주택 구매 등을 도시인과 똑같이 받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경제 성장의 동력이었던
부동산 개발, 걸림돌로…

전문가들은 중국의 집값이 5% 떨어지면 사람이 살고 있는 집의 7.8%와 빈 집의 12.2%가 매물로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입을 모으고 있습니다. 집값이 더 많이 떨어질수록 빈 집 소유자들은 구입 원금 보존을 위해 더 많은 매물을 한꺼번에 쏟아내기 때문이죠.

또 중국은 지방정부가 금융기관과 연결돼있고 이 금융기관들은 개발업자에게 막대한 대출을 해주었습니다. 이처럼 중국 기업은 엄청난 기업 부채 부담을 안고 있어 자칫하면 중국 경기를 신용위기에 빠뜨릴 수 있는데요. 실제 중국 정부는 부동산 버블과 기업 부채를 ‘회색 코뿔소’라며 경제 성장의 동력이었던 부동산 개발이 이젠 걸림돌이 됐다고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여기서 회색 코뿔소는 지속적인 경고로 충분히 예상할 수 있지만 언제 돌진해올지 모르는 잠재적 위험이라는 의미입니다.

중국의 경제 하락
우리나라에까지 영향

중국의 경제 하락은 비단 중국만의 문제가 아닙니다. 우리나라의 수출 비중에서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26%나 되기 때문이죠. 한 전문가는 한국의 대중 수출이 10% 감소하면 우리나라 경제 성장률이 1.3% 감소할 것이라 전망했는데요. 이는 우리나라 10만 명이 일자리를 잃을 수도 있다는 얘기가 됩니다.

경제 위기에 부동산 버블까지 겹친 중국 경제는 코로나 바이러스로 예기치 못한 어려움까지 가중되면서 한층 더 위기에 봉착했습니다. 문제는 우리나라도 중국 경제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점인데요. 코로나19로 경제성장률이 하향세를 보인 우리나라가 어떻게 이를 슬기롭게 이겨낼지 관심 있게 지켜볼 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