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발 한국에 팔아주세요’ 중국에서 훠궈보다 인기 많은 음식

훠궈, 마라탕, 마라샹궈 등 중국음식들이 혜성처럼 한국에 등장해 그 인기가 식지 않고 있습니다. 마라탕의 ‘마’자가 마약의 ‘마’자 라는 말이 나올 만큼 중독성이 강한 음식으로 자리매김했죠. 마라 열풍이 불고 있는 한국과 달리 마라의 본고장인 중국에는 다양한 요리들이 존재하며 현지인들에게 사랑받고 있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중국 여행을 다녀온 이들 사이에서 가장 많이 언급되는 중국 음식은 어떤 것들이 있을지 함께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YOWOOtrip|최희진 기자

“마라탕뿐만 아냐”
궈챠오미셴도 인기

면 요리는 중국인들의 주식이자 장수를 상징하는 요리입니다. 귀한 손님을 맞이할 때도 오래 머물라는 뜻으로 국수를 대접하곤 하죠. 중국의 면 요리는 지리적, 환경적 요소에 따라 다양한 면 종류와 조리법으로 현재까지도 널리 사랑받고 있습니다. 한국인들에게 익숙한 마라탕 외에도 전분으로 만든 당면국수인 펀쓰나 냉국수인 스촨량미엔 등 다양합니다.

그중에서도 100년의 역사를 지닌 윈난의 쌀국수 궈차오미셴은 중국인들에게 널리 사랑받는 대표적인 면 요리입니다. 닭을 우려낸 육수에 기호에 따라 얇게 저민 쇠고기나 부추, 시금치, 버섯 등 고명을 올리고 여기에 면을 넣어 먹는 국수인데요. 먹어본 이들에 의하면 전혀 느끼하지 않고 담백하면서 개운한 맛을 자랑한다고 하죠.

같은 궈챠오미셴이라고 하더라도 여러 가지 종류로 나뉩니다. 자신이 원하는 고명을 올려 먹을 수 있는 가장 기본적인 형태 외에도 국물 없이 닭고기와 견과류를 버무려 먹는 미셴이나 생선 육수를 사용한 특식 미셴이 있는데요. 과거에는 고명과 육수, 면이 따로 나오는 경우가 많았지만 지금은 한꺼번에 끓여 나오는 가게들도 많죠. 우리나라에서는 안산 다문화거리나 대림동에 가면 궈챠오미셴을 맛볼 수 있습니다.

탄탄면의 발상지
중국 쓰촨성 청두

탄탄면은 홍유에 청경채나 으깬 땅콩, 두치로 매콤하게 볶은 다진 고기를 얹어 비벼 먹는 중국식 면 요리입니다. 국물이 필요하다 싶으면 여기에 닭 육수를 조금 넣기도 하지만 가장 일반적인 탄탄면의 형태는 비벼 먹는 방식인데요. 한국으로 치면 비빔국수와 비슷한 계열로 조리법도 간편해 중국인들이 즐겨먹습니다.

종종 탄탄면을 일본 면 요리라고 인식하는 이들도 많지만 엄밀히 말하면 중국 쓰촨성 지방의 음식입니다. 한국에서는 흔히 국물이 자작한 국수 스타일로 알려져 있는 것도 국물이 있는 일본식 탄탄멘의 영향을 받은 탓인데요. 특히 쓰촨성 청두는 탄탄면의 발상지로 ‘아무 데나 들어가서 먹어도 성공한다’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실패 없는 맛을 자랑합니다.

현지인들의 대표 간식
중국식 부침개 총요우빙

파와 밀가루로 만든 중국식 부침개인 ‘총요우빙’도 중국의 대표 길거리 간식 중 하나입니다. 밀가루와 실파로 된 반죽을 동글납작하게 빚어 기름에 노릇하게 구워낸 이 음식은 최근 중국 드라마 ‘겨우 서른’에 등장하며 화제가 되기도 했는데요. 겉은 바삭하고 속은 부드러우며 실파의 향기가 은은하게 나 계속 손이 가는 간식 중 하나죠. 상하이를 방문하게 된다면 한 번쯤 길거리에서 총요우빙 가게를 찾아 먹어보는 것도 추천합니다.

세계 각국의 흥미로운 음식 이야기를 소개하는 예능 프로그램 ‘스트리트 푸드파이터’에 등장해 화제 된 빵 종류도 있습니다. 바로 백종원이 1순위로 찾은 곳은 쓰촨성 청두의 야시장에서 맛본 ‘쥔뚠궈쿠이’인데요. 시장에서도 백종원이 가장 극찬한 음식으로 중국식 페이스트리로도 유명하죠. 갓 구워져 나온 따끈따끈한 줜뚠궈쿠이를 맛본 백종원은 “파리에서 페이스트리를 사 먹어도 이것보단 맛없다”라며 극찬하기도 했습니다.

마늘 소스와 당면
얹어 쪄낸 가리비

단단한 껍질 속 우윳빛 속살을 자랑하는 가리비는 중국에서 ‘양귀비의 혀’라 불릴 만큼 부드러운 촉감을 자랑하는 관자를 품고 있습니다. 이 관자는 생으로 먹으면 부드럽고 익혀 먹으면 쫄깃쫄깃한 식감이 일품이어서 구이나 찜으로 즐겨 먹곤 하죠. 중국에서는 가리비 위에 마늘 소스와 얇은 당면을 올려 쪄 낸 가리비 찜 요리를 즐겨 먹습니다. 이는 대륙뿐만 아니라 홍콩에서도 즐겨먹는 요리로 유명하죠.

이외에도 한국인들에게 익숙히 알려지지 않았지만 현지에서 인기가 많은 음식으로 중국의 향신료인 마라 소스를 민물가재와 같이 볶은 마라룽샤 요리도 떠올릴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2017년 영화 ‘범죄도시’에서 주인공 장첸이 마라룽샤를 먹는 장면으로 유명해졌죠. 이 외에도 가지를 튀겨 생선 소스를 가미한 쓰촨요리인 위샹체즈나 화끈한 매운맛을 즐길 수 있는 중국식 닭 요리인 라즈지 등도 인기가 많은데요. 대체로 한국인의 입맛에 무난하게 맞는 중국 음식들이 잊을 수 없는 맛으로 꼽히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