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사진 한 장으로 전세계 발칵 뒤집었던 여성의 최근 근황

 

작년 1 여성 두 명이 베이징 자금성에 고급 수입 SUV를 몰고 들어간 사진 한 장이 공개돼 중국 전역이 발칵 뒤집혔습니다. 이른바 ‘자금성 벤츠녀’라 불리는 이 사건의 논란은 지난 17일 한 여성이 중국 SNS인 웨이보에 사진을 올리면서 시작됐는데요. 일반인은 물론 외국 정상도 차를 타고 들어갈 수 없는 자금성에 휴관일을 틈 타 들어간 것이 논란이 되었죠. 사건이 발생한지 1년이 지난 지금, 여성은 과연 이에 관한 처벌을 받았을지 근황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YOWOOtrip|강은미 기자

 

량 진입 금지된 곳에

벤츠 몰고 들어간 여성

중국의 수도 베이징에 위치한 자금성은 중국을 대표하는 관광지로 1987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어 2013년 이후 차량 진입이 엄격하게 통제된 곳입니다. 2014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2017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자금성을 관람할 때도 차량 진입이 허용되지 않았죠이렇듯 출입이 엄격하게 제한된 관광지에 일반인 여성이 차를 몰고 들어가 전 세계적으로 논란이 되었습니다.

 

해당 여성은 작년 1월 17일 자신의 웨이보에 “마침 월요일 휴관일을 틈타 인파를 피해 마음껏 즐겼다라는 글과 함께 자금성 태화문 앞에서 찍은 사진을 올렸습니다. 이에 게시물을 본 누리꾼들은”자금성에 차를 몰고 들어가는 것은 불법인데 어떻게 들어갔냐”라며 의혹을 쏟아냈죠. 논란이 일파만파 커지자 여성은 해당 사진을 삭제하고 웨이보에 해명 글을 올렸습니다.

 
 
 
 

네티즌들 신원 파악 나서

과거 ‘시험문제 유출’까지

하지만 이 해명글은 오히려 더 큰 논란을 불러일으켰습니다여성은 글에서 “일부 지역은 차가 들어갈 수 있고 내가 서 있는 곳은 주차장으로 주변에 몇 대의 차량이 있었다”라고 주장하며 “질투가 너무 많은 것 아니냐”라며 비꼬는 뉘앙스를 풍겼는데요. 이에 화가 난 중국 누리꾼들은 여성의 신원 파악에 나섰고 곧 여성이 에어차이나의 전직 승무원이며 중국 특권층인 ‘훙싼다이’라는 사실을 밝혀냈습니다.
  

 
 

 

네티즌들이 밝혀낸 바에 따르면 가오루(高露)라는 이름의 이 여성은 더우인에 부를 과시하는 사진이나 동영상 등을 자주 올리는 왕홍으로도 활동했습니다. 심지어 과거 대학원 재학 시절 시험문제와 답안지를 휴대전화로 유출했다는 사실까지 드러났죠. 중국 누리꾼들은 교육 부문에서도 특권층의 부정행위가 만연한 것 아니냐며 분노를 쏟아냈고 이에 그녀가 다녔던 대학원 측은 “가오루가 논문 심사를 통과하지 못해 석사 학위를 취득하지 못했다“라며 급히 해명했습니다.

 
 

SNS 계정 모두 폐쇄

소식 들려오지 않아

당시 중국 인민일보, 텅쉰왕 등 중국 주요 언론매체들은 사건에 대한 기사를 쏟아내며 진실 규명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파장이 커지자 자금성을 관리하는 고궁박물원 측은 공식 웨이보 계정을 통해 사과 성명을 발표했는데요. 차량 진입으로 인해 자금성이 훼손되지 않았는지에 대해서도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밝혔죠.

 

하지만 1년이 넘는 시간이 흐른 지금까지도 해당 여성에 대한 별다른 처벌은 내려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해 3월 가오루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찍은 사진을 개인 SNS에 올렸다는 소식이 들려왔으나 이 또한 거짓 뉴스로 밝혀졌는데요. 현재 중국 언론에서도 가오루에 관한 별다른 근황이 올라오지 않고 있으며 그녀의 인스타그램과 웨이보 등 모든 SNS 계정은 삭제된 상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