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짝퉁 공화국’ 오명 벗고 요즘 벤츠 다 씹어먹는다는 신차의 정체

불과 10년 전만 하더라도 중국은 저급한 짝퉁차를 만든다는 인식이 강했습니다. 하지만 최근 10년간 중국 자동차 제조사들은 막대한 자금력을 힘입어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특히 중국은 세계 전기차 시장의 선두주자가 되겠다는 목표를 내세우면서 적극적으로 전기차 보조금을 지원하는 등 관련 산업 육성에 힘쓰고 있죠.

이에 따라 최근에는 현대차나 기아차 등 국산차는 물론 프리미엄 브랜드인 벤츠나 BMW의 시가총액을 흘쩍 넘어서는 중국 자동차 제조사도 등장해 이목이 집중되었는데요. 시가총액으로는 이미 정상의 반열에 올라선 중국 자동차 제조사들은 과연 어떤 곳이 있을지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YOWOOtrip|이한율 기자

짝퉁차’ 오명 벗고

변화의 시기 맞이해

꽤 오랜 기간 동안 중국 자동차 제조사들은 해외 자동차 브랜드를 카피한 저급한 짝퉁을 만든다는 인식이 지배적이었습니다. 어느 정도 디자인을 참고한 수준이 아닌 노골적인 카피에 가까웠는데요. 그야말로 중국차는 BMW나 벤츠, 페라리, 포르쉐 등 프리미엄 브랜드의 디자인을 그대로 복사해놓은 듯한 카피캣에 불과했죠.

하지만 2010년대에 이르러 줄곧 짝퉁차 논란에 시달렸던 중국차도 변화를 맞이하기 시작했습니다. 막강한 자본력을 힘입어 세계 유수의 자동차 제조사들을 인수함과 동시에 독자적인 디자인을 가진 럭셔리카를 판매하기 시작한 것인데요여전히 타 브랜드를 인식하고 디자인을 카피한 듯한 느낌을 주는 자동차들을 출시하긴 하지만 예전과 비교하면 장족의 발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전기차 시대 도래

중국차 위상 높아져

게다가 최근엔 전기차 시대가 도래하며 중국차의 위상이 점차 높아지고 있습니다. 일찌감치 전기차 사업에 착수한 중국 자동차 제조사들은 매년 모터쇼를 통해 수십 대의 전기차를 발표하고 있는데요. 이들 중 일부는 양산 가능성이 희박한 콘셉트카에 불과하지만 일부 제조사가 발표한 전기차는 과거와는 다르게 수준급 성능과 상품성에 봐줄 만한 디자인까지 갖추고 있죠.

다양한 중국산 전기차가 출시되면서 이미 현지에서는 ‘중국판 테슬라’로 불리는 제조사까지 등장했습니다대표적으로 니오‘라는 브랜드를 떠올릴 수 있습니다. 니오는 중국의 전기차 제조 기업으로 바이두텐센트 등으로부터 막대한 자금 지원을 힘입어 신기술을 연구 및 개발에 총력하고 있는데요. 테슬라보다 훨씬 저렴한 가격이지만 성능과 디자인 면에서 모두 좋은 평가를 받으며 중국인들의 호평을 얻고 있습니다.

벤츠 시가총액 넘어선

전기차 제조사 BYD

중국 최대 전기차 생산 회사라고 할 수 있는 BYD는 시가총액으로만 보면 이미 현대차와 기아차는 물론 독일 프리미엄 브랜드들까지 제쳤습니다최근 비주얼 캐피탈리스트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BYD는 시가총액 기준 세계 자동차 제조사 순위 10위권에 안착했습니다이는 728억 달러를 기록한 다임러, 542억을 기록한 BMW 시가총액을 훨씬 뛰어넘는 수치였죠.

아직 국내 소비자들에게는 인지도가 낮은 중국 전기차 생산 회사 ‘리오토’와 ‘샤오펑’도 주목할 필요가 있습니다두 자동차 제조사는 모두 20위권에 이름을 올리며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죠중국 내 전기차 판매량도 지속적인 상승세를 기록 중인데요. 중국 전기차 제조사들이 해외 프리미엄 브랜드들의 시가총액을 뛰어넘었다는 점에서 미래 전기차 시장의 판도가 어떻게 흘러갈지 귀추가 주목되는 바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