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층 빌딩 밀집’…중국 대기업들이 일제히 뛰어든다는 사업의 정체




최근 우리나라는 점차 고령화 사회로 진입하고 있는 것으로 보여 구조적인 대비책을 필요로 하고 있습니다그런데 이는 우리나라만의 문제가 아닌 것으로 보입니다중국 역시 고령화가 급속도로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이에 따라 중국에선 실버타운 건설이 큰 인기를 얻고 있죠단순히 대기업들의 참여를 넘어 국영기업까지 뛰어들고 있는데요함께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가파른 노령화 속도로 인해
빠르게 성장하는 관련 산업

중국의 노령화 속도는 생각보다 가파릅니다. 한국무역협회의 보고서에 의하면 지난 2020년 말 기준 중국의 65세 이상 노년층 인구는 1억 9064만 명으로 중국 전체 인구의 13.5%를 차지했습니다. 이는 전 세계 노인 인구의 약 25%에 달하는 수준입니다. 2025년에는 60세 이상 인구가 3억 명을 넘어설 것이라고 예상했는데요. 또한 혼자 사는 노인의 인구가 늘어 혼자 사는 노인이 2500만 명을 넘어섰다고 밝혔죠.


보고서에 의하면 노년층의 인구가 단순히 늘기만 하는 것이 아닙니다노년층의 소득 역시 같이 증가하고 있었는데요월 소득이 1만 위안 ( 175만 원)이 넘는 노인의 인구가 지난 2017 1600만 명에서 5년이 지나는 내년에는 2200만 명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측하고 있습니다여행을 자주 다닌다는 통계도 포착되었는데요중국 대표 휴양지인 하이난 지역의 경우 코로나19 발생 전까진 방문객 56% 60세 이상 인구일 정도였습니다.



이와 같은 중국 노년 인구 수의 증가와 그들의 소득 증대여가에 대한 욕구 등을 종합해보면 실버 여가 산업과 양로 서비스를 유망 산업으로 기대할 수 있게 됩니다관련 전문가들 역시 실버 용품을 비롯해 양로 서비스노인 맞춤형 부동산노인 전용 금융 서비스 등과 같은 관련 산업이 2024년까지 연평균 13%씩 성장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습니다.


국유기업까지 발 벗고
나서는 실버산업

앞서 언급한 몇 가지 이유들은 하나같이 노인 관련 산업에 투자해야 한다는 방향을 가리키고 있습니다. 이 사업은 ‘중앙기업’이라 불리는 국유기업이 발 벗고 나선다는 점이 인상적입니다. 중국 국유기업들이 실버산업에 뛰어들고 있는 것은 중국 정부가 이들 양로 서비스를 발전시키려는 정책을 밀어붙이고 있어서입니다. 중국은행이 관련 산업에 신용 대출 지원을 하겠다고 밝힌 것 역시 중국 정부의 방향과 궤를 같이합니다.


가장 대표적인 곳은 지난 2019년 상하이에 문을 연 홍커우차이홍완 노인복지원인데요부지면적이 3만 제곱미터에 달하며 860명이 입주할 수 있는 곳입니다현재는 400명 넘는 입주민이 살고 있으며 그중 80세 이상 노인이 85%에 육박합니다해당 노인복지원은 궈터우 건강산업투자그룹에서 운영하고 있는데요국유기업인 국가개발 투자그룹이 실버산업에 투자하기 위해 설립한 자회사로 알려져 있습니다.



궈터우 투자그룹 이외에도 많은 기업들과 개발사들이 실버타운 운영 및 건설에 뛰어들고 있습니다대형 부동산 개발사인 완커바오리 역시 중국 전역에 80여 개의 실버타운을 건설하고 있는 중인데요중국의 생명 보험사들은 이에 발맞춰 실버타운 입주권을 포함한 연금 보험 상품을 만들어 판매하고 있습니다.


실버타운과 양로원으로
나뉘는 노년층의 수요

전직 대학교수인 후칭잉 (58) 씨는 베이징 근교의 한 실버타운에 살고 있습니다. 이곳은 체육관과 수영장이 갖춰져 있는 곳으로 약 1600명이 거주하고 있습니다. 평균 연령이 82세인 이웃들은 대부분 교수, 고위 공무원 출신의 중산층입니다. 아무래도 적지 않은 비용을 지불하기 때문입니다.



그는 가구와 가전제품이 모두 구비되어 있고 전담 간호사 호출 버튼까지 갖춘 방 두 개를 사용하는데요비용으로 월 7000 위안 ( 120만 원)을 지불합니다월세는 5000위안에서 1만 3000위안까지 다양하다고 합니다해당 실버타운을 운영하는 얀다 그룹 관계자에 의하면 수요는 차고 넘친다”라고 말할 정도로 인기가 많으며 일주일에 400명가량의 사람들이 이곳을 둘러보러 온다고 전했죠.


실버타운에 대한 수요와 공급은 계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지만 모두가 살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서민층에서는 실버타운의 비용 부담이 막중한 만큼 양로원의 인기도 상당한데요베이징 일부 인기 양로원은 대기자가 많아 산술적으로 100년을 기다려도 입주하기 어려운 정도라고 합니다이렇듯 중국에서 양로 서비스 산업의 경우 신성장 산업으로 뜨고 있으며 고령화가 초고속으로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실버산업의 메카로 발돋움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