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기 무게 늘리려고…중국 축산업자들이 저지른 충격적 행동

중국은 땅도 넓고 사람도 많다 보니 우리가 상상하지 못했던 많은 일들이 벌어지곤 합니다특히 가끔 온라인 매체를 통해 들려오는 식품 관련 이슈는 경악할 만한 수준의 일들도 종종 있는데요최근 중국의 한 농장에서 양고기의 무게를 늘리기 위해 한 행동이 화제입니다오늘은 이와 관련해 중국의 식품 이슈들을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살아있는 양에게 물고문해
무게 늘린 비윤리적 사건

홍콩의 싱타오 데일리에서 중국 산둥성의 한 농장에서 촬영된 영상을 공개해 화제가 되었습니다. 이 농장은 하루 약 2천 마리의 양들을 도축해 중국 각지의 훠궈나 양 꼬치 식당에 납품하는 곳입니다. 영상에 따르면 축산업자들은 양이 있는 우리에 긴 물 호스를 가지고 들어가는데요. 그러고는 살아있는 양들의 입에 호스를 집어넣고 억지로 물을 주입했습니다. 양들은 괴로운 듯 몸부림치지만 축산업자들은 계속해서 물을 주입했죠.

이들이 양들에게 억지로 물을 집어넣는 이유는 바로 무게 때문입니다무게를 늘려 비싼 값에 고기를 팔기 위해서인데요양들에게 억지로 물을 먹여 무게를 늘리게 되면 500g 32.5위안 (한화 약 5600 )을 더 받을 수 있게 됩니다그들은 조금이라도 고깃값을 더 받기 위해 도살 직전 양들에게 30분이 넘게 억지로 물을 먹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전문가들은 물로 무게를 늘린 고기들은 육질이 떨어질뿐더러 호스를 통해 미생물에 감염될 수도 있다고 우려를 표시했습니다그뿐만 아니라 도축 방식이 과하게 비인간적이라는 반응이 대다수입니다도축업자들이 경제적인 부분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겠지만 최소한의 윤리는 지키는 모습이 필요한 실정입니다.

농약, 색소, 성장 촉진제까지
식품 안전 위협 당하는 중국

중국에서 이러한 식품에 관련된 이슈는 어제오늘 일이 아닙니다. 최근에는 중국 구이저우성의 시장과 마트 등지에서 판매한 대파에서 청록색 색소가 묻어 나와 논란이 되었습니다. 신선한 채소로 보이기 위해 상인들이 인위적으로 색소를 뿌린 것으로 추정되고 있는데요. 논란이 된 대파를 판매한 상인은 “방부제 때문에 대파의 색이 진해진 것”이라고 해명했으나 정작 대파를 직접 기른 곳에서는 색소가 묻어 나오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이와 유사한 이슈는 생강에서도 찾을 수 있었습니다중국 생강의 주산지인 산둥성의 웨이팡시 농민들 사이에선 맹독성 농약인 선눙단을 써서 재배하는 것이 관행이라는데요선눙단은 50mg만 먹어도 사람이 사망에 이를 수 있는 맹독성 농약으로 규정상 수확일 150일 전에만 한차례에 한해서 사용할 수 있다고 합니다그러나 현지 농민들은 봄철뿐 아니라 가을에도 선눙단을 사용했고 그 양도 사용 기준치의 3~6배에 달했다고 전해졌죠.

그뿐만이 아니라 각종 고기와 관련해서도 사정은 비슷합니다중국 허베이성의 양 사육 중심지 창저우의 일부 농민이 양의 사료에 살코기 성장촉진제를 섞어 먹여왔다고 밝혀졌습니다살코기 성장촉진제는 지방 분해를 촉진해 살코기 비율을 높이는 약물로 사람이 먹으면 암이나 심근경색 등을 유발할 수 있어 금지된 약품입니다중개상은 촉진제를 안 먹인 양을 섞어 해당 양들을 검사받도록 하는 방식으로 검사를 피했다고 밝혔습니다.

꾸준한 법령 도입 통해
개선 의지 드러낸 중국

이와 같이 중국에선 가짜 음식, 식품 안정성, 식품 조작 등 식품 안전에 관련된 범죄 소식이 끊이지 않고 들려오고 있습니다. 중국에서 이 같은 식품 관련한 사고가 연일 계속되는 이유로는 한탕주의식 이기주의와 중국 사회에 만연한 부정부패를 꼽는 전문가들이 많습니다. 중국인들이 돈만을 최고의 가치로 여기다 보니 개인의 이익을 위해 타인의 희생을 아무렇지 않게 생각한다는 것입니다. 또한 동식물의 빠른 성장을 위해 항생제, 농약을 적정량보다 과하게 사용하는데도 부패 관리들과의 유착으로 이러한 유해 식품이 어떤 제제도 받지 않고 시장에 유통되는 것입니다.

중국 정부 당국 역시 이 사실에 대해 인지하고 있는데요심각성을 인지한 중국 정부도 손 놓고 있지만은 않았습니다. 2009년 식품안전 법을 기점으로 2013년에는 식품안전 관리조직 개편, ‘블랙리스트제’ 등을 도입하여 추진했죠블랙리스트제는 식품의 무작위 샘플 조사를 통해 식품 안전에 문제가 있는 기업을 부실기업으로 대중에 공개하는 제도입니다이외에도 2013년에는 영양성분 적시기능 공시 제도, 불량 식품이나 식품 위생에 관해 제보하는 자에게 포상금을 지급하는 식파라치제’ 등을 같이 운영하며 식품안전 관리의 선진화를 위해 총력했습니다.

거기에 최근인 2019년에는 식품안전 법 실시 조례를 통과해 식품안전 관리의 예방과 선진화를 마련하였다는 평을 받고 있습니다. 특히 이번 식품안전국 실시 조례가 주목받는 이유는 식품안전사고 책임제의 공이 큰데요. 식품생산기업과 실무자 모두에게 책임을 지우는 것으로 위탁 생산의 경우에도 위탁 생산한 실무자만이 아니라 위탁을 맡긴 업무 관리자, 주요 책임자에 대해서도 식품업계 종사를 영구 금지시키는 등 처벌을 강화하였습니다. 이와 같은 중국의 지속적인 정책 실행과 중국 국민들의 자정적인 노력이 합쳐져 식품 안전국으로 도약하기를 기대해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