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 바람필까봐” 음식에 몰래 여성 OOO 섞는다는데…

최근 중국의 일부 아내가 남편에게 발기불능을 유발하는 약을 몰래 먹여서 효과를 봤다는 포스트가 웨이보 등의 중국 소셜미디어에 퍼지고 있습니다아내가 남편에게 이런 약을 먹일만한 이유가 있을까 싶은데요과연 어떤 사연이 있어 다른 사람도 아닌 남편에게 이런 일을 하는지 함께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외도 두려워 남편에게
발기불능 약 먹인 아내들

서두에 언급한 약은 다이에틸스틸베스트롤 (DES)라는 약입니다. 이 약은 여성용 합성 호르몬인데요. 대표적인 부작용이 바로 발기부전입니다. 중국 후난 성의 지역신문 샤오샹 모닝헤럴드에 따르면 여성들이 배우자의 외도를 방지하기 위해 해당 약을 남편들에게 몰래 먹이고 SNS에 후기를 작성했는데요.

여성들은 SNS에 남편에게 약을 준 뒤 2주 정도가 지나 효과가 나타났다남편이 이제는 집 밖으로 안 나간다”라는 등의 글을 남겼습니다또한 남편이 성 기능 장애가 나타나자 좌절하고 있다하지만 내 탓은 하지 말라나는 내 가족을 위하여 이 약을 계속 먹일 것이다라는 글도 올렸습니다.

중국에서 이 인터넷 등으로 DES를 검색하면 드러내놓고 선전을 하진 않지만 배달은 해주는 업체들을 쉽게 찾아볼 수 있는데요보통 시세는 50g 90위안 ( 1 5천 원) 수준이면 구할 수 있으며, 1회에 1~2g씩 식사에 몰래 타는 식으로 활용되었습니다온라인 판매상에 따르면 한 달에 100여 건의 주문이 들어온다고 밝혔습니다.

건강뿐 아니라 고소 등의
문제가 있는 DSE

이에 대해 후난성 제2인민병원 소속의 한 약사는 “DES가 주로 여성호르몬 결핍과 생리주기 조절에 사용됐지만 이제는 부작용이 적은 에스트로겐이 인기를 끌면서 점점 시장에서 사라지고 있다”라며 “이 약은 남성의 성적 기능에 영향을 줄 수 있으며 심혈관 질환에 대한 부담이 커지고 간 대사에도 영향을 주기 때문에 장기간 복용해서는 안 된다”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베이징의 한 로펌 변호사는 “DES를 복용해 건강에 문제가 생긴 남편이 제조업체나 유통 업체를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할 수 있으나 아내를 고소하는 것은 큰 의미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그러나 이에 더해 아내가 형사 책임을 질 수 있다고 경고하는 것을 잊지 않았습니다.

중국 남자들은 여자들에게 잘 대하는 것으로도 유명하지만 그와 대비되게 바람에 대한 인식이 무겁지 않은 것으로도 알려져 있습니다거기에 중국은 현역 군인이나 그 배우자의 간통을 제외한 일반인의 간통에 대해서는 처벌 규정이 없습니다이 때문에 중국에서는 남편의 차량을 부수거나내연녀를 폭행하는 등 아내가 직접 복수를 하는 광경을 더러 목격할 수 있습니다.

배우자의 외도로 이혼할 시,
보험금 지급하는 보험

물론 그렇다고 남편의 식사에 몰래 그런 약을 넣는다는 것은 절대 지지 받을 일이 아닙니다. 하지만 중국에서 자신의 배우자를 못 믿겠다 싶은 사람들은 위해 새로운 대안이 하나 있습니다. 바로 ‘외도 보험’이라는 것입니다. 중국에만 있는 보험으로 배우자의 외도 등으로 이혼 시 혼자 보험금 전액을 수령할 수 있는 보험을 말합니다.

쌍방 책임이 아닌 한쪽의 과실로 인해 이혼하게 될 경우 상대 배우자가 입은 정신적 고통에 대한 손해배상을 하는 의미로 만들어졌습니다말 그대로 외도를 방지하기 위한 일종의 보험으로 최근 중국의 젊은 부부 사이에 인기리에 판매되고 있습니다물론 보험 같은 것 없이 부부 사이에 자율적으로 서로 신뢰와 신의를 지키며 살아가는 것이 가장 바람직한 것은 당연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