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축아파트 14개동’ 45초만에 굉음과 함께 사라진 건물, 알고보니…

건축물을 철거하는 방식은 크게 두 가지입니다. 하나는 중장비를 이용한 기계식 공법’. 나머지 하나는 폭약 (다이너마이트)를 활용한 발파공법인데요도심 내에서는 폭약 사용이 어렵다 보니 주로 기계식 공법을 사용합니다그러나 최근 중국에서 새로 짓던 신축 아파트를 발파 공법으로 폭파하는 일이 있어 화제입니다어떻게 된 일인지 함께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방치된 7년 동안 떨어진
안정성과 시장성

얼마 전 중국 윈난성 쿤밍시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있었던 일입니다굉음과 함께 아파트가 무너져 내리는데요. 20층 이상의 고층 아파트 14개 동이 완전히 무너져 내리기까지 불과 45초의 시간밖에 걸리지 않았습니다짧은 시간에 거대한 아파트가 와르르 무너지는 것도 놀라운데영상 속 아파트는 낡은 아파트가 아닌 새로 짓던 아파트였습니다.

이 아파트들은 지난 2011년부터 지어지기 시작한 아파트입니다그러나 개발 회사가 자금난에 빠지면서 2014년 공사가 중단되었죠그렇게 거의 다 지은 아파트는 그 상태로 방치되었고올해 초 개발권을 넘겨받은 회사는 공사 재개보다는 철거를 결정했습니다. 7년이라는 기간 동안 방치되었기 때문에 안전상의 이유도 있지만 주된 이유는 다른 것이었습니다.
   

바로 아파트의 평형 등이 시장 수요와 맞지 않는다는 것이었는데요해당 개발 구역이 아파트 평형적합도 등 측면에서 현재 시장 수요를 만족시킬 수 없다고 판단한 것입니다개발 회사는 그 자리에 12층 이하 저층 아파트를 짓기로 결정했는데요이에 주민들은 돈 낭비라는 반응이 대다숩니다쿤밍시의 한 주민은 아까워요많은 돈을 들여 지은 건데 철거하잖아요낭비에요.”라며 혀를 차기도 했습니다.

불법 아파트는 가차없이
철거해버리는 중국 당국

우리나라에선 아파트를 통째로 폭파하는 장면을 쉽게 볼 수 없는데요중국은 그렇지 않습니다불법으로 건축된 아파트가 많은 대신 이를 통째로 폭파시키는 경우도 빈번한데요지난 2015년에는 중국 공산당 고위직인 아버지를 믿고 허가된 층수보다 훨씬 높게 아파트를 짓다가 적발된 사건이 있었습니다톈진시 중심가에 자리 잡은 아파트였는데요.
   

당초 35층으로 허가받았지만 65층으로 지은 것입니다해당 아파트는 불법 설계 변경 및 증축으로 강제 철거 명령이 떨어졌습니다이때 역시 발파 공법으로 3개동 건물이 통째로 철거되었는데요. 이로 인해 분양자에게 돌려줘야 할 금액은 무려 66억 위안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질 만큼 막대한 손해를 입었습니다.
   

지난 해인 2020 10월에는 중국 남부의 하이난 성에서 유사한 일이 있었습니다외관상 아무런 이상이 없어 보이는 새 아파트가 통째로 폭파된 것인데요당국의 허가를 받지 않고 불법으로 건축되어 강제 철거 명령이 내려진 것이죠폭파에 앞서 당국은 인근 주민들에 철거 공고를 배포하여 대피하도록 조치했습니다그 덕분에 폭파 작업은 아무런 인명 피해 없이 무사히 끝날 수 있었습니다.

시진핑 주석과도 연관되는
불법 건축물 철거 기조

중국에서는 건물 건설 붐에 따른 부실 공사나 불법 아파트 건축에 대해 정부 차원의 단속을 실시하고 있습니다당국은 법적 허가를 거치지 않은 건축 행위는 모두 불법으로 규정하고 이를 어길 시 강제 철거 등 엄격한 규제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는데요이에 따라 중국 도시 곳곳의 무허가 아파트들이 잇따라 철거되고 있습니다.

이는 도시 정비와 안전이 주목적이라지만 시진핑 주석의 반부패 정책과도 관련 있다는 분석이 있습니다불법 건축물이 비리의 온상의 역할을 하고 있다는 것이죠불법으로 지어진 별장을 철거하라는 중국 정부의 명령을 6차례나 어긴 산시성 공무원이 사형을 선고받은 사례도 있었는데요중국 정부의 이 같은 강경한 조치로 중국 내 불법 건축물들이 모두 뿌리 뽑힐 수 있을지 지켜볼 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