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2위 항공사에서 한국 승무원들 내쫓은 이유는 바로…”

출처 ‘뉴스와이어’

“어느 날 갑자기 해고 통보를 받았습니다” 최근 고용노동부 민원게시판에 올라온 글입니다. 코로나19로 많은 업체가 경영난을 겪으며 일방적으로 해고 통보를 받았다는 민원이 많아지고 있는데요. 중국동방항공에서 일하던 73명의 한국인 승무원들도 예외는 아니었습니다. 다만 동방항공의 경우 단순히 코로나19 경영난 때문은 아니라는 정황이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는데요. 무슨 일인지 한 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출처 ‘매일노동신문’
출처 ‘조선비즈’

일방적인 퇴직금 지급…
다른 국적 승무원은 고용 유지

중국 3대 국적기 중 하나인 중국동방항공이 코로나19로 업황이 어려워지자 다른 나라 직원들을 그대로 둔 채 한국 직원들만 대거 감원한 것으로 드러나 화제입니다. 지난해 3월 2년 계약으로 채용한 한국 국적 기간제 승무원 73명 전원에게 계약 만료를 이틀 앞두고 재계약을 거부한 것인데요. 사측은 항공 시장 전반의 변화로 회사 경영에 영향을 받았다는 것을 해고 사유로 들었습니다.

출처 ‘차이나데일리’
출처 ‘soho’

동방항공은 정부의 고용유지 지원금을 신청하겠다며 직원 전원에게 유급휴직 신청서를 받았다가, 한 달 만에 돌연 지원금을 받지 않고 일방적으로 재계약 거부를 통보했는데요. 한국인 직원들은 퇴직금을 줄 테니 이의를 제기하지 않는다는 서명을 요구 당한 뒤 일방적으로 퇴직금을 지급받았습니다. 그러나 일본, 유럽 등 다른 나라 국적의 승무원들은 유급휴직으로 고용을 유지하고 있어 논란이 일었습니다.

출처 ‘연합뉴스’
출처 ‘carnoc’

더욱 문제인 것은 현재 정규직으로 일하고 있는 나머지 한국인 승무원들도 전원 비행에 투입하지 않고 있다는 것인데요. ‘위드 코로나’에 돌입하며 한-중 노선 운항이 월 70편 정도까지 도달하는 등 회복세를 보여주었지만 동방항공은 모두 중국인 승무원만 투입해 운영하고 있습니다.

출처 ‘매일노동신문’
출처 ‘연합뉴스’

“정당한 기대권”
마지막 변론하는 승무원들

갑자기 일터를 잃은 20대 승무원들은 우울증, 불면증, 대인기피증 등의 정신적인 고통을 호소하며 경기도의 도움을 받아 심리 치료를 받기도 했습니다. 생계비를 마련하기 위해 적금을 해지하거나 결혼 계획까지 무산된 승무원도 있었죠. 해고된 73명 중 절반 이상은 현재 아르바이트 등 단기 계약직으로 일하고 있고, 18명은 수입이 아예 없는 상태입니다.

출처 ‘국민일보’

이에 지난 14일 해고된 승무원 73명 중 70명이 참여한 해고무효확인 소송이 진행되었는데요. 승무원 측은 정규직 근로자로서 계약 갱신에 관한 정당한 ‘기대권’이 있었다며 부당 해고를 주장했습니다. 승무원 A씨는 “지난해 코로나19가 터졌을 때 가장 심각한 상황이었던 중국 지역까지 비행하는 차별적인 대우를 받으면서도 회사가 시키는 대로 모두 따랐다”며 억울함을 호소하기도 했죠.

출처 ‘연합뉴스’
출처 ‘중앙일보’

반면 동방항공은 코로나19로 인한 항공 시장 위축이 갱신 거절 사유가 된다며 갱신 기대권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한-중 노선 축소로 인해 정규직 한국인 승무원 숫자가 지나치게 많게 되었고, 중국 국내선으로 전환 배치가 불가능하다는 것입니다. 사측은 재정 상황 악화 등 특별한 사정이 있는 경우 계약 갱신 거절이 가능하다는 명문의 규정을 들어 반박했습니다.

출처 ‘연합뉴스’
출처 ‘뉴스원’

경영난, 백신 거부 등으로
계약직 승무원들 해고

코로나19로 많은 항공사들이 경영난을 겪으면서 각 정부는 항공사들에게 고용유지 지원금을 지원하고 있는데요. 정부의 대규모 지원에도 부당한 이유로 비정규직을 해고하는 등 취지에 반하는 일들이 횡행하고 있어 문제입니다. 대한항공의 경우 고용유지 지원금 1780억 원을 받고도 비정규직을 해고하고 임원의 보수를 늘리는 등 부당한 직원 대우로 구설수에 올랐죠.

출처 ‘United Airlines’
출처 ‘Fox44’

미국 대표 항공사인 유나이티드 항공도 돌연 600명의 직원을 해고하여 화제가 되었는데요.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거부한 모든 직원들을 해고한 것입니다. 브렛 하트 회장은 이날 직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매우 힘든 결정이었다”며 “그러나 안전을 지키는 것이 우리의 최우선 순위”라고 밝혔죠. 해고당한 항공사 직원 6명은 백신 접종 의무화에 반발해 텍사스 주 법원에 소송을 제기하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