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무시하지 마세요” 아이오닉 6 세계 최초로 적용된다는 기술의 정체

여전히 베일에 쌓인 아이오닉 6
아이오닉 6에 적용될 기술 공개
자동차의 미래 방향을 제시했다

현대자동차의 전기차 아이오닉 5가 호평을 받으면서 많은 사람들이 현대자동차의 새로운 전기차를 기다렸다. 특히 올해 출시 예정인 아이오닉 6에 대한 소비자들의 기대가 커지는 가운데, 얼마전 세계 최초로 아이오닉 6에 적용된다는 신기술이 현대 모비스 유튜브를 통해 공개됐다.

이 기술의 이름은 ‘라이팅 그릴’이며, 현대 모비스는 공식적으로는 ‘UTILe’라고 명명했다. 현대 자동차에 따르면 자동차와 외부 세계 사이의 소통 방식을 완전히 바꿀 혁신적인 기술이라고. 이 기술이 구체적으로 무엇인지, 그리고 왜 혁신적인지 알아보고, 앞으로 어떻게 활용될지 살펴보도록 하자.

어디서도 본 적 없는 획기적인 기술
자동차의 미래 제시한 현대?

 
신아일보 / 아이오닉 5

일반적으로 자동차의 전면부는 얼굴처럼 여겨졌다. 브랜드들은 자신만의 정체성이 담긴 디자인을 전면부에 적용하며 개성을 드러냈는데, 이런 과정에서 소비자들의 취향이 반영된 디자인과 커스터마이징은 이루어지지 못했다. 게다가 기능적으로도 전면부는 그릴과 라이트라는 획일적인 구조로 고정되어왔다.

이번에 현대 자동차에서 공개한 라이팅 그릴은 기능 뿐 아니라 디자인적으로도 혁신적인데, 무엇보다 이 기술의 핵심은 외관의 변화가 아닌, 기존과는 전혀 다른 소통 방식 수단이라는 점에 있다.

현대 모비스 / 라이팅 그릴

현대 모비스 공식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영상에 등장하는 라이팅 그릴은 컨셉트 단계이다. 현재 아이오닉 6에 적용될 기술은 완전한 디스플레이 형태가 아닌, 발광 패널 형식으로, 장착된 패널에서 나오는 빛의 조합을 통해 운전자는 자동차의 상황을 외부에 효율적으로 전달할 수 있다.

라이팅 그릴의 가장 큰 특징은 도로 위의 다른 차량이나 보행자와 의사소통할 수 있는 수단이라는 점이다. 운전자는 라이팅 그릴을 이용하여 자동차가 자율주행 중인지, 수동운전 중인지를 외부에 전달할 수 있으며 충전 모드나 비상 경고등도 표시가 가능하다.

현대 모비스 공식 유튜브 채널 캡쳐 / 라이팅 그릴 콘셉트

라이팅 그릴은 아직 초기 단계에 머물러 있다. 하지만 콘셉트 영상에 표현된 것처럼, 앞으로 기술이 발전한다면 그 활용도는 무궁무진할 것으로 보인다.

라이팅 그릴은 지금까지 양산 차량에 적용된 사례가 없기 때문에, 미래에 어떤 식으로 발전해나갈지는 여전히 미지수이다. 하지만 제대로 발전된다면 도로와 도시의 풍경에도 큰 변화를 줄 수 있으며, 도로 안전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 모비스 공식 유튜브 채널 캡쳐 / 라이팅 그릴 콘셉트

이처럼 획기적인 기술이 적용될 아이오닉 6, 나아가 아직 발표되지 않은 여러 모델까지 소비자들의 기대가 나날이 커지고 있다. 현대는 라이팅 그릴을 통해 앞으로 자신들의 기술이 단순히 기능적인 영역에서 그치지 않고, 나아가 감성과 인간에게까지 닿을 것임을 전 세계에 보여주고 있다.

이러한 현대차의 기술적 방향성에 대해 네티즌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1차선 정속 주행 하는 차 뒤에서 욕할 수 있나?” 라는 반응부터, “전면부 디스플레이 기능이 운전자에게 어떤 메리트가 있을지 모르겠다” 등의 다양한 비판들 역시 쉽게 찾아볼 수 있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5
+1
5
+1
3
+1
4
+1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