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단 신기술 탑재됐다는 ‘니로 EV’ 가격 드디어 공개됐습니다

기아 니로 EV 출시
배터리 컨디셔닝 기능
신형 니로 EV의 가격

기아 / 신형 니로 EV

최근 환경 문제 대두로 친환경 생활 양식을 추구하는 고객이 증가하고유가 상승이 지속되면서 전기차를 택하는 소비자들이 많아졌다이에 따라 다양한 완성차 업체에서는 고객의 마음을 사로잡을 자동차 모델을 선보이고 있다.


기아는 지난 1월 하이브리드 모델을 출시한 후 4개월 만인 지금신형 니로 EV의 주요 사양과 가격을 공개하고 사전 계약을 시작한다고 밝혔다과연소비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킨 기아 신형 니로 EV의 정체는 무엇인지 알아보자.

배터리 컨디셔닝 기능
최초 적용했다

뉴스토마토 / 전기차 충전
신형 니로 EV의 가장 큰 특징은 ‘배터리 컨디셔닝‘ 기능이 기아 전기차 최초로 적용됐다는 점이다배터리 컨디셔닝은 외부 온도가 낮을 때 배터리 예열을 통해 출력 성능을 확보할 뿐만 아니라배터리 온도를 미리 최적화해 충전 성능을 확보해주는 기능이다.
 
이 외에도 64.8kWh 고전압 배터리와 스마트 회생제동 시스템 2.0, 배터리 히팅 시스템 등이 탑재돼 1회 충전으로 401km 주행할 수 있다더불어 최대 출력 150최대 토크 255 Nm의 전륜 고효율 모터를 적용했다.
 

다양한 편의 서비스
니로 EV의 가격

기아 / 신형 니로 EV

기아 신형 니로 EV는 스마트폰을 통해 차량의 배터리 충전 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기아 커넥트 앱을 운영할 뿐만 아니라, 목적지 설정을 통해 예상 배터리 잔량 예측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편의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라 밝혔다.

사전 계약은 에어와 어스 등 2개 트림으로 진행하며, 가격은 에어 4,852만 원, 어스 5,133만 원이다. 이번에 출시되는 신형 니로 EV는 이전 모델 대비 242만~343만 원 정도 인상된 가격이다. 현재 시점을 기준으로 아직 정확한 국고 전기차 보조금은 공표되지 않은 상황이다.

가지각색 반응들
네티즌 댓글 이어져

기아 / 신형 니로 EV

기아 신형 니로 EV 소식을 들은 네티즌은 대부분 우와 신형 나온다더니 진짜네요 기대된다”, “주행거리가 개선되긴 한 것 같다”, “한번 타보고 싶다”, “한번 충전으로 400km 이상 가는구나” 등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반면일부 네티즌은 왜 이렇게 비싼지 아시는 분?”, “디자인은 진짜… 한숨 나온다ㅜㅜ”, “보조금까지 고려한 금액 책정하지 말고 좀 깎아봐라 가격이 안드로메다로 가네”, “에어컨 키면 주행거리가 얼마나 가는지?” 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0
+1
0
+1
4
+1
1

2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