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산 일보 직전이었는데…판매실적 공개된 쌍용차 상황 이렇습니다

파산 위기 놓인 쌍용차
올해 4월 판매량 증가
J100 출시 앞두고 있어

중앙일보

현재 국내 자동차 업계에서 가장 핫한 이슈를 꼽으라면 단연 쌍용차의 인수에 대한 것이다. 유력 후보였던 에디슨모터스의 인수가 무산된 상황 속에서 쌍방울그룹, KG그룹, 사모펀드 파빌리온PE가 쌍용차를 두고 경쟁전을 벌이고 있다.

한편, 최근 쌍용차와 관련하여 재밌는 소식이 하나 들려왔다. 올해 4월 판매량이 작년 동월과 비교하여 큰 수치로 증가했다는 것인데, 이는 현재 쌍용차가 청산과 부활의 기로에 서있는 상황임을 고려했을 때 굉장히 흥미롭게 느껴진다. 어떤 부분에서 성과가 있었을지 구체적으로 살펴보도록 하자.

쌍용차의
부활 조짐

오토스파이넷

쌍용차는 지난달 작년 동월 대비 85.8%가 늘어난 8,140대의 차량을 판매한 것으로 밝혀졌다. 그중 내수 판매는 4,839대로 45.8%가량 늘었고, 수출은 3,301대로 작년보다 무려 210.5%나 증가했다.

이와 같은 판매량 증가에는 뉴 렉스턴 스포츠&칸의 역할이 컸다고. 뉴 렉스턴 스포츠&칸의 내수 판매는 작년보다 62.7%가량 늘어나며 실적에 큰 영향을 미쳤다. 수출 또한 판매의 호조세로 지난달에 이어 2개월 연속으로 3천 대 이상의 판매량을 기록했다.

쌍용차 관계자는 “반도체 등 부품 수급 제약에도 공급 지연을 최소화해 내수와 수출이 모두 작년보다 증가했다”며 “특히 수출이 빠르게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만큼 반도체 등 공급에 만전을 기해 적체 물량 해소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이야기했다.

한편, 쌍용차는 오는 6월 중형 SUV인 ‘J100 토레스’의 출시를 앞두고 있다. 코란도와 렉스턴 사이의 세그먼트를 채우기 위해 계획된 본 차량은 출시 전부터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상황인데, 쌍용차의 구세주가 될 수 있을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쌍용차에 대한
네티즌들 반응

연합뉴스

쌍용차 판매량 상승에 대한 네티즌들의 반응을 살펴봤다. “쌍용차 제발 다시 살아나자”, “쌍용차의 발전을 기원합니다”, “SUV 명가임은 정말로 확실함”과 같은 긍정적인 반응들을 다수 찾아볼 수 있었다.

반면, “왜 증가한 줄 알아? 인기가 없으니까 출고가 빨리 되잖아”, “그냥 빨리 나오는 거 사는 거다”, “노조만 정신 차리면 되는데”와 같은 부정적인 반응들도 존재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8
+1
2
+1
1
+1
1

4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