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자동차 정비소의 경고 “이런 수리소 방문하면 무조건 호구 잡힙니다”

현직 자동차 정비사
동네 정비소 손해
블랙박스 조심해야

연합뉴스

자동차 구매만큼 중요한 것은 추후 관리라고 생각한다. 복잡한 자동차 구조상 관리가 이뤄지지 않으면 아무리 설계가 정밀하고 탄탄한 차량이라도 금방 고장 나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주위에서 쉽게 자동차 정비소를 볼 수 있다. 서울에만 해도 셀 수 없을 만큼 많은 자동차 정비소가 있고, 아예 특정 차량 브랜드만 전문으로 수리해주는 정비소 또한 있을 정도다.

그러나 공급이 많다고 무조건 좋은 일인 것만은 아니다. 특히 정비 같은 서비스업 같은 경우는 아무래도 사람과 사람 사이 신뢰가 필요하기 때문 믿을 만한 곳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 이러한 이유 때문인지, 자동차 전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자칭 현직 정비사가 작성한 정비소 관련 글이 인기를 끌었는데 자세한 내용을 살펴보자.

보험사는 부품공갈
공업사에게 연락해

한국경제

자신을 20대 자동차 정비사라고 밝힌 글쓴이는 먼저 차 사고가 났을 때 가장 좋은 수리 방법과 보험처리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사고가 났을 때 보험사 직원이 출동해 “우리 쪽 공업사로 가면 수리도 빨리 되고 꼼꼼하게 수리해드린다”고 말해도 절대 그 말을 들어선 안 된다고 조언했다. 각 정비소마다 협력 관계를 맺고 있는 보험사가 있기 때문, 협력 보험사에서 일거리를 밀어주는 대신 망가져도 티가 안 나거나 보이지 않는 부품들은 교환하지 못하게 하고 반품률을 점수에 반영하는 경우가 더러 있다고 경고했다.

자동차엔 보이는 부품보다 보이지 않는 부품이 훨씬 더 많기 때문에 이 같은 일이 일어난다고 언급했다. 글쓴이는 수리의 가장 좋은 방법은 직접 수리를 맡긴 공업사에 전화해 조금이라도 깨졌거나 흠집이 있을 경우 모든 부품을 교체해달라고 말하는 것이라고 했다. 공업사가 보험사와 협력 공업사일 경우 모든 부품을 교체했다고 말한 뒤 보험사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직접 청구하면 아무 말도 할 수 없기 때문이다. 즉 보험사와 공업사 사이 징검다리 역할을 해야 하는 것이다.

블랙박스 끄면
다시는 가지마

글쓴이는 어떤 정비소에 수리를 맡겨야 하는지도 알려줬다. 그는 “정비소는 크게 정식 서비스센터, 준사업소, 1급 공업사로 나눌 수 있다. 간혹 동네 잘 아는 카센터에 맡기면 대부분 1급 공업사로 간다. 이렇게 하청으로 수리하면 일을 준 카센터와 수리를 한 1급 공업사가 수리비를 나눠 가지게 되니 제대로 된 수리가 될 리가 없다.” 말했다. “그리고 블루핸즈, 오토큐 등은 정식 서비스센터가 아니라 대기업이 고객의 컴플레인을 견디기 버거워 이름만 빌려준 것이기 때문에 차선책이라 말했다. 그는 정식 서비스센터에서 수리를 맡기는 것이 퀄리티면 가장 바람직하다고 언급했다.

이 외의 다른 글에는 “동네 서비스 센터 중 수리 후 블랙박스가 꺼져 있는 곳은 절대 가면 안 된다.”는 내용을 찾을 수 있었다. 보이는 곳만 수리 밑 청소를 하고 나머지는 건들지 않는 경우가 더러 있기 때문이라 설명했다. 심한 경우는 부품을 빼 가거나 멀쩡한 부품을 고장난 부품으로 교체해 수리비를 청구하는 경우도 있다고 언급했다.

세상살이 험난해
걱정 없는 세상 살고파

연합뉴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왜 이런 것을 알고 가야지 사기를 안 당하냐 그냥 아무것도 모르고 가면 왜 꼭 속이려고 하는 건데 그냥 정직하게 하면 안 되는 거냐?” 라며 분통을 터뜨리기도 했으며, “공업사와 보험사끼리 협력 돼 있을지는 몰랐다. 좋은 정보 감사한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국내 자동차 정비 관련 소비자 피해 건수는 매년 200건 이상 지속적으로 접수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0
+1
1
+1
4
+1
0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