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사람들의 자동차 1년 평균 주행거리가 6000km 밖에 되지 않는 이유

자동차 시장 발달한 일본
일본은 차를 오래 타지 않는다
1년 평균 주행거리 6,000km

보배드림

최근 일본을 소개하는 한 유튜브 채널에 흥미로운 영상 하나가 올라왔다일본인들과 자동차에 대한 주제였는데자동차 시장이 크게 발달한 일본 사람들은 차를 오래 타지 않는다는 내용의 콘텐츠였다.


 
중고차 사이트를 기준으로 한국에 비해 자동차 등록 대수가 6나 많은 일본이지만, 10km 이상을 운용한 차량은 한국 1.5나 많은 수준이라고도대체 어떤 이유에서 이러한 현상이 발생했을지 자세히 살펴보도록 하자.

통행료 너무 비싸
철도 잘돼있어

보배드림

일본의 한 중고차 매매 업체에 따르면등록된 차량 대수 30만 대 중 15km 이상을 달린 차량은 약 2,000여 대 수준으로 5% 남짓밖에 되지 않는다고.
 
더욱 충격적인 사실은 30만 대 중 무려 20만 대의 주행거리가 5km를 넘지 않는다는 것이다한국의 중고차들을 생각한다면 이는 거의 신차에 가까운 수준.

보배드림

추가로일본인들의 1년 평균 주행거리는 6,000km 정도라는 사실 또한 밝혀졌다한국의 경우에 교통이 가장 좋은 서울만 보더라도 인당 1만키로 이상을 상회하는 것을 봤을 때거의 절반에 이르는 수준.
 
한편일부 전문가들은 세계 최고 수준의 통행료를 지닌 고속도로와 더불어 잘 구축되어 있는 철도 교통망이 일본인들의 적은 차량 운행에 큰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했다.

일본 주행거리
네티즌들 반응

보배드림

네티즌들의 반응 또한 살펴봤다. “일본의 비싼 고속도로 통행료 때문에 장거리 운전을 안 하는 것일까?”, “경차가 많은 일본 특성상 고속도로로 달리면 위험해서 그렇다는 분석도 있음과 같은 반응들을 찾아볼 수 있었다.


 

추가로, “한국 톨비가 진짜 천국인 거임, 일본은 살인적인 가격 수준임..”, “중고차 주행거리가 일본 정도면 한국에선 아직 새 차지”, “애초에 일본 자체가 차 굴리기에 적합한 조건이 아닌 듯” 등의 댓글들도 존재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1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