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런 식으로 운전하지 마세요” 대다수 운전자가 흔히 저지르는 실수 모음

0

별 생각 없이 했던
내 운전 습관이
차를 망친다고?

Youtube ‘kbs교양’

아마도 운전자 중 일부는 스스로 생각하기에 운전을 굉장히 잘하는 편이라 생각할 것이다. 그렇다면 이러한 생각을 갖고 있는 운전자들은 운전 중 실수를 전혀 하지 않을까? 정답은 “그렇지 않다”이다. 아무리 운전에 자신이 있는 사람이어도, 자신도 모르게 일삼는 실수들이 존재한다.

자동차 운전면허 학원에서 배우는 내용은 사실 매우 기본적인 정보에 가깝다. 그러므로 우리는 우리도 모르게 나쁜 운전 습관을 언제든 몸에 들일 수 있다. 문제는 나쁜 습관으로 인해 차량이 망가지거나 타인에게 피해를 줘도, 운전자 본인이 스스로 깨닫기엔 상당한 난이도가 있다는 점이다. 그래서 이번 시간엔 알게 모르게 해왔던 운전자들의 실수에 대해 알아보려 한다.

차량을 주차할 때
실수할 게 있을까?

뉴시스
Youtube ‘차업차득’

대다수의 운전자가 주차 중 실수할 거리가 있나 싶겠지만, 차량에 피해를 주는 실수를 일삼고 있다. 먼저 급하게 기어 변경을 하는 행위이다. 전진과 후진을 반복해서 주차하거나 차를 뺄 때, 차가 완전히 정지되지 않은 상태에서 변속 레버를 조작하는 경우가 많다. 이 행위는 자동차 변속기에 무리를 주는 행위로 반드시 지양될 행위에 속한다.

또한 대다수의 운전자는 타이어가 주차장 스토퍼에 닿아 덜컹하는 순간에 변속 기어를 P에 두고 시동을 끈다. 하지만 이렇게 주차를 하게 되면 타이어가 스토퍼에 걸쳐 눌리게 되어 손상이 생긴다. 이럴 경우엔 차체에도 경사가 생겨 결국 변속기에도 나쁜 영향을 준다. 따라서 스토퍼에 닿는 느낌이 난 후에 살짝 전진해서 주차하는 것이 좋다.

대다수 알고는 있지만
고치기 어려운 습관들은?

한국경제
무안신문

그렇다면 주행 중 흔히 하는 실수엔 어떤 것들이 있을까? 좁은 곳에서 방향 전환을 위해 정지 상태에서 미리 진행 방향으로 핸들을 돌리는 경우가 있다. 이럴 경우 타이어와 지면 사이 발생하는 마찰력이 커져 타이어 마모가 더욱 빠르게 일어나게 된다. 그렇기 때문에 방향 전환이 필요한 상황이라면 가급적 차를 움직이면서 핸들을 돌리는 것이 좋다.

마지막으로 살펴볼 실수는 과속방지턱 앞 감속이다. 많은 운전자가 알고 있다시피 과속방지턱을 마주하면 차량의 속도를 줄여야 한다. 그런데 이 감속을 위해 과속방지턱 코앞에서 브레이크를 밟는 경우가 많다. 급브레이크는 차체를 앞으로 쏠리게 해 전륜 서스펜션을 압축되게 만들어 큰 무리가 가게 만든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선 방지턱 접근 전에 미리 속도를 줄이고 브레이크에서 발을 뗀 상태로 넘어가야 할 필요가 있겠다.

이러라고 거리두기
해제한 게 아닌데

sbs뉴스
kbs뉴스

지난 4월을 기점으로 코로나 사회적 거리두기가 전면 해제되었다. 이에 따라 많은 운전자의 실수가 큰 폭으로 늘어나고 있다. 혹자는 “거리두기와 운전 실수가 무슨 상관이냐”라고 할 수 있지만, 거리두기가 해제됨과 동시에 술자리가 늘었고, 최악의 운전 실수인 음주운전도 늘었다는 것이다.

전국의 경찰은 음주운전이 증가할 것에 대비해 단속을 계속해서 강화하고 있다. 음주운전은 실수가 아니라 범법 행위이며 살인 행위이다. 코로나와 거리두기로 인해 묵었던 체증을 음주로 푸는 것까지는 좋지만, 음주운전과의 거리두기는 여전히 계속되어야 한다. 이 시간을 통해 모든 운전자들이 자신의 운전 습관을 한번 돌아보고 안전운전하길 바란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2
+1
1
+1
2
+1
2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