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 현대 큰일났네” EV9 콘셉트카 실제로 보니 더 놀라운 이유

세련된 차체 완성도로
강인하고 단단한 첫인상
내부는 안락함을 더해

이번 부산모토쇼에서 기아는 콘셉트 EV6에 이어 첫 대형 전동화 ‘더 기아 콘셉트 EV9’을 발표했다. 지난 2021 LA오토쇼에서 처음 공개돼 화제 된 바 있는데, 해외 자동차 전문매체 MOTOR AUTHORITY에 의하면, EV9의 가격은 약 6,000만 원부터 시작될 전망이다.

특히 EV9은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기반으로 넓어진 실내 공간 활용을 강조했다. 이는 차량을 이용해 캠핑을 즐기는 ‘차박’의 영향력이 커진 것을 반영한 듯하다. 그렇다면 아래에서는 대형 SUV를 찾는 이들이라면 주목해야 할 EV9의 특징은 무엇이 있는지 알아보자.

EV9을 통해 살펴볼
주요 특징 3가지

‘더 기아 콘셉트 EV9’은 EV6와 마찬가지로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로 구성됐다. 이는 기아의 차세대 모빌리티 비전을 담아낸 것인데, 디자인 철학인 5가지 오퍼짓 유나이티드 중 ‘자연과 조화되는 대담함(Bold for Nature)’을 반영했다. 또한 자연의 색상과 지속 가능한 자원을 활용한 것이 특징이다.

또 주행 및 정차 상황에서도 내부 차량시트 방향을 변경할 수 있는 3가지 모드를 탑재했다. ‘액티브 모드’는 1, 2, 3열 좌석의 전방을 향하며 주행을 위한 시트 배열이다. ‘포즈모드’는 1열을 180도 돌려 전방을 향해 최대로 당기고 2열 시트를 접어 탁자처럼 활용 가능하다. 마지막으로 ‘엔조이 모드’는 이름처럼 3열을 정반대로 돌린 후 테일게이트를 열어 외부를 보며 쉴 수 있는 모드다.

초급속 충전 배터리
20분만에 80% 충전

EV9는 1회 충전으로 최대 482km까지 주행, 350㎾급 초고속 충전 시 전력용량의 10%에서 80%까지 충전이 가능하다. 무엇보다 충전 소요시간이 약 20~30분 내외에 불과한데, 6분 충전 시 100km 주행이 가능하다. 여기에 400/800V 멀티 충전 시스템과 외부 전력 공급 기능 V2L과 레벨 3단계 고속도로 자율주행 등을 지원해 가까운 미래에 선보일 SUV의 기준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기아는 부산모터쇼를 통해 처음 선보이는 대형 SUV인 만큼 그에 걸맞은 스펙을 발표했다. 전장 4930mm, 전폭 2055mm, 휠베이스는 3100mm인데, 3열의 경우 기존 내연기관 7인승 SUV보다 넓어져 액티비치, 차박 등 더욱 다양하게 활용될 전망이다.

기아의 새로운 상징
디지털 타이거 페이스

기아는 내연기관 모델을 통해 정립헤 온 디자인 ‘타이거 노즈’를 전동화 모델에 어울리도록 발전시켰다. 이번 EV9 역시 전면부는 내연기관차의 그릴을 대체하는 패널과 ‘스타 맵 시그니처 라이팅’으로 EV9가 기아의 모델임을 확연하게 드러낸 것. 그중 스타 맵 시그니처 라이팅은 패널의 양 끝에서 안쪽으로 퍼져나가는 모양의 ‘스타 클라우드 패턴’을 통해 차체가 더욱 넓어 보이는 시각적 효과까지 더했다.

EV9의 외관상 큰 특징은 단연 후면부이다. 뒤쪽에서 바라봤을 때 시그니처 급에서 볼 수 있던 테일램프가 인상적인 모습을 자아내는데, 이 외에도 수납형 루프테일, 솔라 패널, 카메라 모니터링 시스템 등의 옵션을 추가해 미래의 오너들의 취향에 맞게 탄생할 예정이다.

한편 기아가 내놓은 화려한 스펙의 EV9는 내년 2023년 9월쯤 출시될 전망이다. 여기에는 기아 최초로 소프트웨어 기능을 선택적으로 구매할 수 있는 FoD(Feature on Demand) 서비스가 제공되는데, 정지상태에서 100km를 5초 이내로 주파할 수 있다고 밝혀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1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