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 앉으면 안전벨트도 쓸모없다, 운전자가 가장 안전하다는 운전 자세는?

0

시트 포지션
안전과 직결
올바른 자세는?

잘못된 시트 포지션

운전 자세, 시트 포지션은 건강과 운전 실력은 물론이며 사고 시 신체 충격 흡수에도 영향을 미치는 만큼 그 중요성을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국내 운전면허 시험에서는 시트 포지션을 별도로 평가하지 않으며 운전면허 학원에서도 시트 포지션을 제대로 알려주지 않는다.

결국 많은 운전자들은 본인의 시트 포지션이 안전한지 모르는 상태로 운전하며 잘못된 시트 포지션으로 인해 위급 상황 시 신속한 대처를 못해 사고로 이어지거나 사고 시 더욱 큰 부상으로 이어지는 경우도 발생한다. 어떻게 하면 나에게 꼭 맞는 시트 포지션을 설정할 수 있는지 자세히 알아보자.

시트 위치 조절
편한 자세는 독

올바른 시트 포지션

올바른 시트 포지션으로 설정했을 때 불편하게 느껴진다면 적응해야 한다. 편의와 안전을 바꿀 수는 없으니까. 먼저 시트 높이부터 조절한다. 보닛이 약간 보이는 높이가 시야 확보에 좋으며 세단 기준 머리와 천장 사이에 주먹 하나 이상 들어갈 공간은 남겨둬야 한다. 시트의 앞뒤 거리를 조절하기에 앞서 시동을 걸자. 그다음 엉덩이를 최대한 뒤로 붙이고 브레이크 페달을 끝까지 밟았을 때 무릎이 120~150도 구부러지는 거리로 맞추면 된다.

등받이 각도는 100도~110도 정도가 적당하다. 너무 직각에 가까우면 상하 충격이 허리에 직접적으로 전달되며 뒤로 지나치게 기울이면 사고 시 안전벨트가 장기 파열을 일으킬 수도 있다. 그다음으로 헤드레스트 위치를 맞춘다. 헤드레스트는 머리를 기대기 위한 편의 장비가 아니라 후방 추돌 시 목 부상을 방지하는 안전 장비다. 헤드레스트 윗부분이 정수리와 같은 높이가 되도록 올리고 자연스럽게 앉았을 때 뒤통수가 살짝 닿을 정도의 거리로 조정해야 제 역할을 한다.

스티어링 휠 위치
안전벨트 높이도

안전벨트 높이 조절 장치

대부분의 자동차에는 스티어링 휠 위치 조절 기능이 있지만 그 존재를 몰라 시트 위치만 맞추고 타는 운전자도 있다. 스티어링 칼럼 아래에 있는 레버를 밑으로 당겨보자. 스티어링 휠을 위아래, 앞뒤로 움직일 수 있을 것이다. 일부 차종은 높이 조절만 가능하지만 높이라도 맞추는 게 좋다. 먼저 엉덩이를 최대한 뒤로 붙인 다음 등받이에 양쪽 어깨를 밀착한다. 이 자세에서 양손을 앞으로 쭉 뻗었을 때 손목에 스티어링 휠 윗부분이 닿을 정도로 거리를 조절한다.

그다음 스티어링 휠이 계기판을 가리지 않는 범위 내에서 최대한 낮추고 양손으로 스티어링 휠을 좌우로 돌려보자. 이때 팔꿈치가 허벅지나 골반 등에 닿는다면 방해되지 않는 위치까지 올리고 문제가 없다면 그대로 고정한다. 일부 차종을 제외하고 안전벨트 높이도 조절할 수 있는데 흔히 ‘높이 조절 앵커’라고 부른다. 벨트를 착용했을 때 벨트가 어깨 바깥쪽을 감싼다면 앵커를 높여야 하고 목 주변에 걸쳐진다면 낮춰야 한다. 시트 포지션과는 별개로 안전벨트 착용 시 아랫부분이 복부가 아닌 골반을 가로질러야 한다.

사이드미러 위치
사각지대 최소화

시트 포지션이 달라졌으니 사이드미러와 룸미러도 조절해야 한다. 사이드미러는 진로 변경 시 후측방 진행 차량을 확인하기 위한 목적이 큰 만큼 후측방 시야를 최대한 확보할 수 있어야 한다. 먼저 미러의 위쪽 절반은 지평선 상단, 나머지 아래 절반은 노면이 보이도록 상하 각도를 조절한다. 그다음 안쪽 5분의 1 면적에 차체가 보이도록 좌우 각도를 조절한다.

차체가 많이 보일수록 후측방 사각지대가 커지기 때문에 차체는 최소한만 비치는 게 좋다. 운전이 능숙하다면 1/7, 1/8 면적만 차체에 할당해도 된다. 어차피 사이드미러로 볼 수 없는 나머지 후방 시야는 룸미러로 확인할 수 있다. 룸미러는 가장 조절하기 쉽다. 뒤 창문이 시야 안에 모두 들어오도록 맞추면 끝이기 때문이다. 뒷좌석에 사람이 자주 타지 않는다면 뒷좌석 헤드레스트를 최대한 낮추는 것도 후방 시야 확보에 도움이 된다. 모든 운전자가 자신에게 맞는 올바른 자세를 찾고 적응하길 바라며 글을 마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