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아치가 따로 없네” 침수차 팔아놓고 1,500만 원 내라는 수입차 회사

벤츠 GLS400d
1억 4천만 원 상당
출고 다음 날 결함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의 소비자 응대 태도가 논란이 되고 있다. 벤츠 GLS 차량을 구매한 차주가 차체 부식을 확인하고 차량 교환을 요청하자 벤츠 코리아 측이 되레 1,500만 원의 비용을 요구했다는 것. 지난 24일 벤츠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벤츠에서 썩은 차를 팔았다’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A씨는 약 한 달 전 제주 지역 벤츠 딜러사에서 1억 4천만 원이 넘는 플래그십 SUV ‘GLS 400d‘를 구입했다. 새 차의 설렘도 잠시, 출고 바로 다음 날 오디오 및 음성 인식 기능이 작동하지 않는 결함이 발생했고 A씨는 딜러를 통해 서비스 센터 예약을 진행했다. 그로부터 2주 후 서비스 센터에 입고하자 충격적인 광경이 펼쳐졌다.

차체 침수 흔적
벤츠에 교환 요청

GLS 차체 침수 흔적 / 네이버 카페
메르세데스-벤츠 GLS / 네이버 카페 ‘남자들의 자동차’

벤츠 서비스 센터 측이 정확한 진단을 위해 트렁크 하단을 분해하자 외장 앰프와 트렁크 내부 곳곳이 녹슬어있었고 정체 모를 흰색 가루도 잔뜩 껴 있는 모습이 드러났다. 구매한 지 2주밖에 안 된 새 차라고 믿기 어려운 상태였다. A씨는 “센터 직원들도 놀라며 제작 당시 문제로 보인다고 했다”며 “컨트롤 박스가 침수, 부식으로 인해 먹통이고 배선도 잠겨 전류가 흐르지 않는다. 자기들이 봐도 너무 심각하고 차량 속 어디까지 부식됐는지 모르니 교환을 권했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컨트롤 박스 고장이 아니었다면 모르고 탈 뻔했고 시간이 지나서 발견했다면 제가 뒤집어쓸 뻔했다”고 말했다. A씨는 해당 딜러와 보상 관련 팀장 직원이 친절히 응대해 준 만큼 이 문제의 공론화를 원치 않았으며 처리 과정을 차분히 기다렸다고 밝혔다. 해당 딜러사는 수천 km 가량의 누적 주행 거리를 감안, 600만 원의 감가 비용 부담만 조심스레 요청했고 교환받을 차량의 취·등록세는 부담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1,500만 원 내라
큰돈 아니잖아?”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 한국경제 TV
메르세데스-벤츠 GLS / 네이버 카페 ‘남자들의 자동차’

이에 대해 A씨는 “차량을 어느 정도 타다가 문제가 생긴 상황이라면 감가 비용을 감수하겠지만 처음부터 차량에 문제가 있었기 때문에 제가 부담하긴 억울하다”며 “300만 원과 선팅 등 기타 비용은 제가 부담하겠다”고 제안했다. 이후 A씨는 벤츠 코리아 보상 담당 임원 B씨와의 직접 통화를 요청했고 “제 과실이 없는데 600만 원의 감가 비용을 요구하는 건 부당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B씨는 감가 비용 600만 원뿐만 아니라 취·등록세 900만 원까지 A씨가 부담할 것을 요구했다. 그는 “차량 감가와 취·등록세는 구매자가 부담하는 게 당연하다”며 “1,500만 원이 그리 큰돈이 아니지 않냐, 그 차 팔아서 돈 버는 거 없다”고 말했다. 이어서 “전국 11개 벤츠 딜러사도 벤츠 코리아의 고객일 뿐이다. 우리는 수입사이고 판매 관련 문제는 딜러사 소관이니 딜러사와 얘기하라”고 답했다.

고압적인 태도 지적
“벤츠 불매하겠다”

마이바흐 GLS / 네이버 카페 ‘남자들의 자동차’
마이바흐 GLS / 네이버 카페 ‘남자들의 자동차’

A씨는 “소문대로 악랄하다”며 B씨의 고압적인 태도를 지적했다. 이어 “딜러사가 잘 응대해 줘 참고 기다렸지만 벤츠 코리아 임원 때문에 단 10원도 손해 보기 싫어졌다. 이 임원이 있는 한 절대 벤츠 차량을 구입하지 않겠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해당 글이 올라온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기존 GLS 오너들도 점검해 봐야 할 사안이다”, “변호사 선임해서 법적으로 대응하는 게 나을 것 같다”, “이 정도면 메이저 언론사에서도 대서특필해야겠는데”, “미국이었다면 상상도 못 할 일인데”, “1,500만 원이 큰돈 아니라면 벤츠 측에서 부담하면 되잖아”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2
+1
0
+1
1
+1
1

1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