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오닉 5, 제네시스 아니야” 유럽 휩쓸고 있다는 현대차 모델, 알고보니…

현대차 수소전기트럭
엑시언트, 독일 공급된다
유럽 전역으로 확대 예정

현대차가 지난 2일 자사의 친환경 대형 트럭,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의 공급 계약 소식을 전했다. 이번 계약을 통해 현대차는 유럽 최대의 상용차 시장으로 알려진 독일에 해당 차량을 공급하게 됐다.

앞서 현대는 2020년부터 올해 6월까지, 스위스 23개 업체에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을 47대 공급한 바 있다. 현재 독일에서는 현지 물류 업체 7곳이 자국 정부에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27대에 대한 보조금을 신청, 최종 승인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독일 정책 흐름을
읽은 현대자동차

경향신문
연합뉴스

최근 독일 정부는 친환경 상용차 보급의 확대를 위해 구매 업체와 충전소 등의 인프라 사업체들을 대상으로 보조금 혜택을 제공하는 중이라 한다. 이들의 행보를 예측한 현대차는 지난 4월, 수소 상용차 전문 판매법인 “현대 하이드로젠 모빌리티 독일(HHMG)”을 설립한 바 있다.

그간 현대차는 HHMG를 통해 독일 내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의 상품성을 홍보해왔고,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한 이후엔 다양한 방면으로 차량 판촉 활동을 강화해왔다고 한다. 현대차는 앞으로 서비스 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독일 내 수소 생태계를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 밝혔다.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은
어떤 차량일까

인더뉴스
현대상용차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은 현대차가 스웨덴의 상용차 업체, 스카니아와 협력해 개발한 엑시언트에 현대차의 수소전기차 기술을 적용한 총중량 42톤급(연결차 중량 포함)의 대형 카고트럭이다. 기존 엑시언트와 달리 직선적인 V형 크롬과 매쉬 패턴의 그릴로 강인하면서도 친환경적인 이미지를 보여준다.

해당 차량에는 총 31kg의 수소를 저장할 수 있는 대형 수소탱크가 7개 탑재되어 있다는 특징이 있다. 또한 2개의 수소연료전지를 적용해 총 180kW 용량의 스택을 확보했으며, 이를 통해 최고 출력 350kW의 동력 성능을 보여준다. 1회 완충 시, 최대 400km까지 주행이 가능하다.

유럽 시장을 겨냥한
현대자동차의 향후 계획

전북도민일보
현대자동차그룹

마크 프레이뮬러 현대차 상용혁신사업부장은 “이번 공급 계약으로 독일 내 입지가 강화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독일 정부의 탄소중립 달성 목표를 성공적으로 지원하고, 이를 바탕으로 유럽 시장으로 사업 확대에도 적극적으로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덧붙여 현대차는 스위스, 독일에 이어 오스트리아, 덴마크, 프랑스, 네덜란드 등 유럽 내 다른 국가로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공급처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