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 불렀으면 된거 아니야?” 운전자 절반은 모르는 교통사고 합의 꿀팁

0

교통사고 발생 시
보험사와 합의 진행
어떻게 하면 될까

교통사고는 나만 조심한다고 해서 피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이 때문에 운전자는 교통사고의 위험을 항상 경계함과 동시에 사고에 알맞은 대처법도 알아둘 필요성이 있다. 교통사고를 마주할 때 대다수 운전자가 당황부터 하게 되니 말이다.

누군가는 “보험 부르면 다 해결되는 것 아니냐”라고 할 수 있지만, 현실은 그렇게 단순하지 않다. 운전자와 보험사가 합의하는 과정에서 놓치는 부분이 발생해 받을 수 있는 보상을 못 받는 경우가 생길 수도 있기 때문이다. 이번 시간에는 교통사고가 발생해 보험사와 합의할 때, 손해 안 보고 내 권리 찾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다.

보험사 말이 모두
맞는 말은 아니다

서울신문
단국대학교병원

간혹, 보험사 측에서 병원을 추천해주는 경우가 있다. 해당 병원은 대부분 교통사고 전문 병원이거나 보험사 자문병원이기 때문에 보험사에 유리하게끔 진단하기도 한다. 당장 입원할 마땅한 병원이 없다면, 입원은 보험사 추천 병원에서 하되, 진단은 다른 병원에서 받는 것이 합의 시에 유리하게 작용한다.

보험사에서 가장 싫어하는 것은 무엇일까? 바로 장기 입원이다. 그 이유는 입원 일수에 비례해서 보상금액이 책정되기 때문이다. 만약 보험사에서 입원비 대신 보상금을 주겠다고 제안한다면, 돈이라고 덥석 받지 말고, 자기 몸 상태를 잘 파악한 후에 결정해야 한다.

“이런 보상도 있어?”
내 권리는 내가 찾자

서울경제
연합뉴스

보통 보험사의 규정에 따르면 MRI나 CT 비용은 지급할 수 없다고 되어있다. 하지만 진단서에 부상이 의심된다는 의사의 소견이 있으면 MRI, CT 비용 지급 의무가 생긴다고 한다. 자신의 부상 정도를 확인하는 데 있어 좋은 장치이므로 알아두는 것이 좋겠다.

직장인이라면 입원 기간에 따른 휴업손해액을 보장받을 수 있다. 입원 기간 동안, 회사의 급여 지급 여부와 관계없이 지급되는 권리이니 꼭 보상받자. 또 소득이 없는 사람이라도 도시 일용근로자 임금을 기준으로 계산하여 지급하게 되어있다.

보험사가 하자는 대로
따라가는 운전자가 많아

한국경제
연합뉴스

보험사를 상대할 때는 반드시 신중하게 생각하는 습관을 가져야 한다. 섣부른 판단에 받을 수 있는 보상도 놓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합의서에 서명하기 전에는 불리하게 작용하는 조항은 없는지 세부 조항들을 꼼꼼하게 확인해야 한다.

처음 겪는 교통사고에서는 당황하지 않고 본인 권리 찾기는 쉽지 않을 것이다. 만약 피할 수 없는 사고를 당했다면, 당황하지 말고 오늘 얻은 정보로 현명하게 대처하길 바란다는 말을 끝으로 글을 마치겠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2
+1
1
+1
1
+1
2
+1
2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