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린건가 안 걸린건가… 여전히 어려운 신호 위반의 정확한 기준, 살펴보니…

0

어떤 경우는 딱지 날아오고
걸린 것 같은데 안 걸리고
헷갈리는 신호 위반 기준

운전을 이제 막 시작한 사람과 오래된 경력을 지닌 사람들 모두 운전 중 공통으로 가지고 있는 고민이 있다. 바로 신호 위반에 대한 두려움과 걸렸을까 하는 불확실한 걱정일 것이다. 운전을 하다 보면 신호가 바뀌려고 할 때 갈까 말까 신호 위반에 걸리지는 않을까 하는 상황이 종종 발생한다.

특히 어린이 보호구역에서는 30km로 속도 제한이 붙어있기 때문에 신호가 바뀌려고 할 때는 더욱 애매해지는 경우가 많다. 그렇다면 어디까지가 괜찮은 것이고 어디까지가 신호 위반일까?

단속의 숨은 주역
도로에 숨어있는 센서

영현대

 

연합뉴스

우리는 보통 무인 카메라에 의해 많이 단속된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무인 카메라는 단순히 차량을 검거하는 용도일 뿐, 어떤 차가 신호 위반 기준을 어겼는지 직접적으로 잡아내는 기능까지는 하지 못한다. 이 기능을 하는 것이 바로 ‘루프 검지기 센서’다.

이 ‘루프 검지기’는 노면에 박스 형태로 매립되어 있는데, 정지선과 정지선 밖에 각각 하나씩 설치되어 있다. 그렇기 때문에 어떤 신호에서 검지기를 넘었냐에 따라 신호 위반 단속이 결정되게 되고 빨간불일 때 자동차가 센서 위를 지나가게 되면 검지기가 눌리게 되면서 단속 카메라에 찍히게 된다는 것이다.

노란불에 통과하면
신호 위반으로 적발되나

경향신문
연합뉴스

우리는 여전히 기본적인 운전 상식인데도, 노란불에 통과하면 신호 위반이냐 아니냐에 대한 ‘갑론을박’은 여전하다. 이는 단속메뉴얼과 현장 단속 사이에 약간의 모순이 있기 때문에 발생하는 문제다. 결론은, 노란불이더라도 차량을 멈출만한 제동거리가 나오지 않는다면 통과하는게 맞다. 센서와 카메라 역시 노란불 통행 차량을 위반 차량으로 적발하지는 않는다.

약간의 변수는 통과하는 시간이 긴 교차로다. 이러한 경우는 2차 검지기가 교차로 중간에 설치되어 있어 1차 검지기와 거리가 있다. 그래서 2차 검지기 위를 지날 때의 신호색이 중요한데 이때 색이 황색이라면 괜찮지만, 적색신호라면 신호위반에 걸린다. 또한 교차로는 파란불에 교차로에 진입했지만, 황색으로 바뀌어 가야 하나말아야 하느냐는 ‘딜레마 존’이 발생하게 되는데 정지선 및 횡단보도에 차량의 일부분이라도 진입했다면 신속하게 통과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신호 위반 벌금
안 낼 수 있는 최고의 방법

코리아뉴스
연합뉴스

혹시라도 신호 위반에 적발됐을 시 벌금에 내야 한다면 알아두어야 할 것이 있다. 벌금에는 과태료, 범칙금 2가지가 있는데 과태료는 위에서 언급했던 카메라에 적발되었을 시 승용차 7만 원, 승합차 8만 원, 이륜차 5만 원으로 벌금만 내면 된다. 다만, 경찰관에 직접 적발되었을 때 내는 범칙금은 벌점 15점과 함께 승용차 6만 원, 승합차 7만 원, 이륜차는 4만 원을 내야 하는 이중고통을 받게 되니 더욱 주의할 필요가 있다.

신호 위반에 대한 기준이 모호하다고 느끼는 사람들이 여전히 많은 상황에서 가장 안전한 방법은 기준과 적발되는 방식을 정확하게 숙지한 후 조금 늦더라도 안전하게 신호를 지켜 주행하는 것이다. 만약 갈팡질팡 ‘딜레마 존’에 빠진다면 차량을 멈추는 것이 원칙이라는 뜻이다. 한편, 혹시라도 걱정된다면 교통민원24로 들어가 신호 위반 조회를 통해서 위반 여부를 확인해보는 것이 좋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1
+1
0
+1
2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