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는 순간 호구된다고?” 요즘 팔리는 포르쉐 중고차를 절대 사면 안 되는 이유

3

많은 이들의 드림카, 포르쉐
근데 요즘 포르쉐 중고차
함부로 샀다 큰일 난다?

독일의 슈퍼카 브랜드, 포르쉐의 차들은 예나 지금이나 많은 이들에게 드림카로 자리하고 있다. 이들이 괜히 드림카겠는가? 신차가 기본 1억 이상이며, 옵션을 추가하다 보면 몇천만 원이 우습게 붙는다.

이 때문에 일부 소비자들은 포르쉐의 차량을 중고로 구매하기도 한다. 가격은 신차보다 훨씬 저렴하지만, 포르쉐 차량이 주는 감성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최근, 포르쉐 중고차를 함부로 구매하면 안 된다는 소식이 들려와 국내 소비자들의 의문을 키우고 있다.

값비싼 중고 스포츠카
요즘 중고차 매물 쏟아져

매일신문

현재 중고차 시장에는 포르쉐의 차량을 포함해 1~2억 내외의 스포츠카가 쏟아지는 중이라 한다. 한때 매물이 없어 사고 싶어도 사지 못했던 포르쉐 박스터 등의 차량이 매물로 제법 나왔을 정도로 말이다.

업계 전문가들은 이러한 현상의 원인을 코인, 주식 등으로 많은 수익을 낸 20·30대 소비자들과 카푸어들에게 있다고 설명했다. 코인, 주식 시장으로 잠깐 돈을 벌어 차량을 구매했지만, 시장이 하락세에 접어들면서 구매했던 차량을 유지할 수 없게 되면서 결국엔 내다 팔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이런 중고차 매물을
사면 안되는 이유는?

한 전문가는 “이들이 내놓은 차량 중 일부는 본인의 자금 사정을 무시하고 무리하게 뽑은 차량이기 때문에 옵션 구성이 좋지 않다”라고 전했다. 차량을 구매하는 그 자체에만 의미를 둬 옵션 구성은 나쁘다는 것. 쉽게 말해 겉만 번지르르할 뿐, 차량이 갖는 기능성은 크게 떨어진다는 것이다.

해당 전문가는 “또한 일부 차량은 부족한 신용 상황 및 적은 선납금 지급 등으로 인해 금융 조건이 굉장히 나쁘다”라고 전했다. 좋지 않은 금융 조건으로 인해 높은 이자율이 차량에 얽혀 있어 아무리 중고차라 하더라도 구매하기엔 상당히 부담되는 매물이라는 것이다.

실제로 몇 달 동안
팔리지가 않는다고

도이치아우토
중앙일보

실제로 최근 중고차 시장에 매물로 등록된 포르쉐 차량 중 일부는 없어서 사지 못한다는 인기 모델임에도 불구, 몇 달째 구매하겠다는 소비자들이 나타나지 않는 중이라 한다. 이런 차량의 경우 옵션이 부족하거나, 금융 조건이 좋지 않은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업계 전문가 중 일부는 “시장에서 소위 말하는 인기 모델임에도 몇 달째 팔리지 않는다는 것은 그만한 이유가 분명히 있는 것”이라 말하며 “스포츠카처럼 수요가 제한적인 차량을 구매할 때는 적정 수준의 기능성을 갖춰서 구매해야 훗날 처분하기가 수월해진다”라고 설명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2
+1
2
+1
1
+1
1
+1
1

3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