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보다 위험해… 운전하기 전에 먹으면 안 되는 ‘이것’, 무엇일까?

0

약물 복용 후 운전
졸음 유발할 수 있어
부작용 미리 살펴야

SBS

모든 게 뜻대로 되지는 않는다. 아프고 싶어서 아픈 사람 없듯이 갑자기 컨디션이 안 좋아진 마당에 운전까지 해야 하는 상황도 누구에게든 생길 수 있다. 비염, 감기와 같이 운전에 방해될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 운전하기 전 약물의 도움을 받는 경우가 있는데 오히려 더욱 큰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는 사실은 널리 알려져 있지 않다.

특별한 약이 아니라 주위에서 흔히 접할 수 있는 약에서도 운전자에게 위험한 부작용이 나타나며 종류에 따라 음주운전보다 더 위험할 수도 있다. 이번 글에서는 운전하기 전 복용할 경우 주의가 필요한 약물의 종류와 안전한 복용 시간, 부작용 발현 시 대처법 등을 정리해봤다.

차 탈 때 먹는 멀미약
졸음 유발할 수 있어

국민일보

차멀미 증상은 동승자에게서만 나타나고 운전자는 아무 영향이 없다는 오해가 있다. 운전자는 차량 움직임을 예측할 수 있는 만큼 무의식적으로 차를 몸의 연장선으로 받아들인다는 이유다. 하지만 운전자가 멀미하는 케이스도 드물게나마 존재한다. 이 경우 운전하기 전 멀미약을 복용해 증상을 예방하는데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멀미약에는 달팽이관을 자극하는 ‘부교감신경억제재’가 들어있다. 그래서 멀미약 복용 후 한동안은 방향·평형감각이 저하되며 졸음을 유발하기도 한다. 둘 다 운전자 입장에서 치명적인 부작용이다. 먹는 멀미약은 적어도 승차 30분~1시간 전에 복용하고 붙이는 멀미약은 승차 4시간 전에 미리 부착해야 안전하다. 만약 추가로 먹어야 한다면 최초 복용 후 4시간이 지난 후가 바람직하다.

비염약, 감기약 등
음주운전과 맞먹어

중앙일보
중앙일보

비염약, 감기약, 알러지약 등에 들어있는 ‘항히스타민제’는 콧물, 재채기 등의 증상을 완화하는 반면 졸음, 나른함, 집중력 저하와 같은 중추신경계 부작용이 잇따른다. 이는 졸음운전으로 이어질 수 있는 것은 물론 그 이상의 위험을 초래할 수도 있다. 미국 아이오와대학의 연구 결과를 예로 들면 항히스타민제 성분의 일종인 ‘디펜히드라민’이 들어간 약을 먹고 운전할 경우 면허취소에 해당하는 혈중알코올농도 0.1% 상태의 음주운전보다 더 위험할 수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외에도 피임약, 진통제 등의 일반의약품과 불안증치료약, 우울증치료약, 당뇨약, 고혈압치료제, 근육이완제 등 처방약이 안전운전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 교통기후환경연구소에서 발표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운행 전 해당 의약품을 복용한 운전자 중 76.2%가 졸음 및 집중력 저하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추신경계 부작용은 여성, 고령자, 체구가 작은 사람의 경우 더 흔히 발생할 수 있어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주의사항 숙지해야
졸리면 운전 멈추기

졸음운전 사고 / 로이터
졸음쉼터 / 한국방송

운전하기 전 복용을 피해야 할 약물 목록을 일일이 외울 필요는 없다. 모든 약품의 포장지에는 부작용을 포함한 주의사항이 모두 적혀 있기 때문이다. 졸음을 유발할 수 있다는 주의 문구가 적혀있는 약품은 되도록 운전 후에 먹는 게 안전하다. 처방약의 경우 의사, 약사와 충분한 상담을 통해 운전에 지장을 주지 않는 약물로 처방받을 수도 있다.

원인이 뭐가 됐든 졸음운전의 가장 무서운 점은 처음 낌새가 느껴졌을 때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순간적으로 의식이 아예 사라져 완전 무방비 상태에 처한다는 것이다. 만약 운전하기 전 충분한 시간을 두고 약을 복용했음에도 졸음 등의 증상이 나타날 경우 가능한 한 빨리 운전을 멈추고 충분한 휴식을 취하는 게 좋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1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