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진 차량에 슬쩍’ 한문철 변호사도 혀를 내두른 주차장 자해공갈 방법

0

부딪힌 후 돈 요구
자해공갈은 재범 높아
차종 가리지 않는 수법

아파트 주차장 한쪽에 숨어있던 남성이 후진하던 차량에 고의로 부딪히고 피해보상금을 받아 간 사연이 알려지자 공분이 쏟아지고 있다. 교통사고 전문 한문철 변호사도 영상을 보곤 “지금까지 자해공갈범을 많이 봤지만 제일 심한 것 같다”고 혀를 내둘렀다.

당시 남성은 운전자에게 다가가 13만 원을 받아 갔다. 하지만 이 남성은 과거에도 비슷한 사건으로 3만 원을 배상한 운전자가 있던 사실이 밝혀진 것이다. 과연 어떤 일이 있던 것인지 지금부터 자세히 알아보자.

후진하고 있던 차량
갑자기 뛰어와 자해공갈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

지난 1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에는 ‘숨어 있다가 뛰쳐나오는 거 다 찍혔다! 레전드 자해공갈 사기법’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 제보자 A씨에 따르면 해당 사건은 지난 8월 26일 대구광역시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발생했다. 영상 속에는 A씨의 이모가 몰던 차량에 한 남성이 주차장에 숨어있다가 차량이 후진하기 시작하나 갑자기 달려와 고의로 부딪혔다.

A씨는 “그때는 이모가 자신의 잘못인 줄 알았는데 나중에 경비실에서 CCTV를 보고 자작극인 걸 알게 됐다”며 “남성이 다리를 절뚝거리면서 와서는 이모한테 13만 원을 받아갔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명백한 형사처벌 대상
징역까지 처한다

SBS ‘맨인블랙박스’
루리웹

자해공갈은 보험사기특별법에 따라 혐의가 입증된다면 10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 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할 수 있다. 이에 A씨는 경찰에 신고했다면서도 처벌을 원하냐는 경찰의 물음에 “처벌은 원하지 않고 사과와 반성을 듣고 싶다. 주의를 원하면 개별로 처리하든지 아파트 주차장 등에 전단지 같은 걸 붙여 두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한문철 변호사는 “아파트에 전단지를 붙이려면 모자이크를 확실히 해야 한다. 그렇지 않을 경우 오히려 명예훼손으로 신고될 수 있다”며 “또다시 이런 짓을 못하도록 경찰에 수사 의뢰를 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라고 설명했다.

버스 운전자도
피할 수 없는 피해

보배드림
보배드림

고의로 차에 부딪히는 사고는 일반 승용차뿐 아니라 버스도 해당된다. 지난 7월에는 한 여성이 버스에서 하차하자마자 가방을 바닥에 내려놓고 한쪽 발을 버스 뒷바퀴 부근에 집어넣었다. 여성은 허리에 양손을 올린 자세로 버스가 출발할 때까지 가만히 기다렸는데, 이를 본 버스 기사가 참다 못해 내려 말을 걸자 여성은 90도로 인사하며 가방을 들고 사라졌다.

해당 영상은 자해공갈 승객이 탑승했을 수 있으니 주의하고자 버스 회사 내부에 공유한 영상인데, 관계자가 온라인 커뮤니티에 업로드하며 사건이 알려졌다. 작성자는 “버스에는 차량별로 4~8대의 CCTV가 달려 있다”고 자해공갈 범죄에 대해 경고하기도 했다.

한편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에 올라온 자해공갈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여태 안 걸리고 해 먹은 돈도 엄청날듯”, “저런 범죄자는 얼굴 공개가 합법화되어야 한다”, “이제 범죄의 나라가 다 됐구나”, “다른 곳에서 똑같은 행동할 텐데 신고가 답이다”, “차마다 블랙박스 다 있는데 아직도 자해공갈하는 사람들이 있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인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1
+1
2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