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백만원 벌금 냈습니다… 중고차 구입할 때 가장 조심해야한다는 ‘이것’, 무엇일까?

0

늘어나는 불법튜닝
중고차 시장에도 등장했다
소비자들만 피해보는 중

최근 한 매체에서 불법튜닝 된 자동차를 구입해 큰 손해를 본 피해자들의 사연이 전해졌다. 얼마 전 중고차를 구입한 A씨는 자동차검사소에서 점검을 받다가 자동차의 타이어 휠이 휀더 밖으로 튀어나와 있는 것을 확인했다. 그가 구입한 자동차가 광폭 타이어가 장착된 불법 튜닝 자동차였던 것. 결국 A씨는 타이어들을 모두 교체하고 수백만 원의 벌금까지 내야 했다고.

엔카닷컴에서 중고차를 구입한 B씨도 마찬가지였다. 자동차를 잘 타고 다니던 B씨는 번호판에 반사 스티커가 부착됐다는 신고를 받았는데, 이에 B씨는 “불법 소지가 있는 차량이 엔카에서 버젓이 판매되고 있다”라며 “중고차 딜러는 물론 엔카 측에서도 책임지는 사람이 없다”라고 전했다.

자동차 튜닝
점점 늘어나

연합뉴스
연합뉴스

한국교통안전공단에 따르면 2012년 12만 3,388건이었던 자동차 튜닝 건수가 2020년에는 23만 7,967건, 2021년에는 22만 2,794건으로 늘었다. 보통 자동차를 튜닝하기 위해서는 지자체장의 승인을 받아야 하는데, 문제는 지자체의 승인을 받지 않는 불법 튜닝 자동차도 늘고 있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자연스럽게 중고차 시장에서 불법 튜닝 자동차들이 들어오고 있는데, 특히 불법 구조 변경한 자동차를 중고차로 내놓으면서 일부로 구조 변경 사실을 숨겨 자동차를 구매한 소비자가 손해를 보는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

불법 튜닝
정말 위험하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이에 대해 엔카 측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튜닝은 엔카의 진단 영역이 아니지만 성능점검 결과 튜닝이 확인된 차는 튜닝 여부를 설명한다”라며 “중고차 시장의 신뢰를 높이기 위해 중고차 딜러사 관리도 강화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한편, 자동차 불법 튜닝은 시민들에게 큰 불편을 주거나 교통사고의 위험을 증가시키기 때문에 갈수록 처벌 수위를 올리고 있다. 지난 2018년 국회에서는 자동차 불법튜닝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는 ‘자동차관리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하기도 했는데, 해당 개정안에는 불법 튜닝 자동차의 소유자와 운행자에게 2년 이하의 징역과 2000만 원의 벌금을 처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처벌도
더 강화해야

연합뉴스
연합뉴스

해당 법안을 발의한 국회의원은 “불법 튜닝으로 인한 자동차 사고를 예방하고 운전자의 안전 운행을 도모하기 위한 것”이라며 “최근 국민들의 안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어 이 법안이 통과되면 자동차사고 예방과 안전운행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불법 튜닝으로 문제가 되는 중고차에 대해 누리꾼들은 “중고차를 조심해야 하는 이유가 하나 더 늘었네…” “불법 튜닝된 거 몰랐다가 나중에 벌금내라고 하면 진짜 억울하겠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2
+1
1
+1
1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