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가는 곳이 없습니다” 마니아들 사랑 독차지 했다는 SUV 자동차, 무엇일까?

0

SUV 전문 지프
대표 모델 ‘랭글러’
다양한 지형 주행 가능

SUV 전문 브랜드 ‘지프‘는 투박한 매력이 있다. 디자인, 승차감, 기술력 등 모든 면에서 독특하다. 특히 대표 모델 ‘랭글러’는 2차 세계대전 당시 미군 군용 차량 ‘윌리스’를 떠올리게 하는 남다른 디자인으로 마니아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주행 성능도 전쟁터를 누비던 윌리스를 닮았다. 지프는 강력한 힘을 바탕으로 오프로드에서도 거침없다.

이런 특성을 가진 차량을 즐길 수 있는 방안을 찾았고, 68년 전 ‘지프 캠프’라는 오프로드 축제를 시작했다. 지프 캠프는 자갈밭, 늪지대, 통나무 다리, 바위 등 일반 승용차로는 시도조차 하기 힘든 길을 달리는 자리다. 국내에서도 2004년에 시작해 올해로 16회를 맞았다.

해변가도 부드럽게
달리는 랭글러 루비콘

올해 지프 캠프는 10/24~11/2 강원 양양군 송정해변에서 열렸다. 주요 코스는 송정해변 모래사장, 14개 오프로드 코스로 구성된 ‘지프 웨이브 파크’, 정족산 마운틴 트레일 등 세 가지였다. 특히 올해는 양양군과 협업을 강화해 정족산에서 일반인이 접근할 수 없던 코스도 들어있다.

이번 행사에서 함께한 랭글러 루비콘은 오프로드에 안성맞춤인 차량이다. 2.0 가솔린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는 최고 출력 272마력, 최대 토크 40.8㎏. m의 힘을 온전히 바퀴로 전달한다. 특히 지형에 따라 바퀴에 구동력을 다르게 배분하는 주행모드까지 갖춰, 아무리 험한 길도 손쉽게 빠져나간다.

차량 잠기는 늪지대
산길도 끄떡없어

랭글러 루비콘의 매력은 ‘웨이브파크’ 코스에서 더욱 빛났다. 웨이브파크는 1만9,834㎡(약 6,000평) 부지에 통나무, 바위, 자갈, 진흙 등을 이용한 오프로드 코스를 갖췄다. 우선 차량의 절반가량이 잠기는 늪지대를 건너는 것으로 시작했다. 랭글러 루비콘은 76㎝ 깊이까지 도강할 수 있다.

늪지대는 이보다 좀 더 깊고 바닥도 미끄러웠지만, 무난하게 건넜다. 또 경사각이 25도에 달하는 언덕길도, 통나무로 만든 시소 다리도 어렵지 않았다. 계단도 ‘덜컹덜컹’ 거리며 올라갔고, 바퀴가 지면에 1개 또는 2개만 닿아있어도 구동력을 잃지 않고 앞으로 나아갔다.

오프로드 여유만만
도심에는 안 어울려

인공적으로 만들지 않은 자연 속 오프로드에서도 지프는 여유만만했다. 해발 869m 정족산에서 28km의 산악 코스를 달렸는데 길이라고 부르기도 어려울 만큼 험한 곳에서 바닥의 흙과 자갈이 차량을 미끄러트렸다. 하지만 지면 상태에 따라 시시각각 다른 구동력이 바퀴에 배분되는 주행모드와 내리막 주행 제어장치가 이를 방지했다.

지프 랭글러 루비콘은 단단한 서스펜션, 투박한 타이어, 부족한 편의 장비 등의 이유로 도심에는 어울리지 않는다. 하지만 오프로드에서는 그 어떤 차량보다 믿음직스럽다. 자동차 여러 대를 보유한 마니아들이 랭글러 루비콘을 꼭 갖고 있는 것도 이와 같은 이유일 것이다. 한편, 랭글러 루비콘 4도어의 가격은 7,730만 원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