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는 없고 손님은 많고…심야 택시 대란에 결국 꺼내든 해결책

문화일보의 단독 보도에 따르면 서울시는, ‘택시 문제 무엇이 해법인가(가칭)’라는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번 토론회에는 시민과 전문가 그리고 시, 국토부, 업계 관계자 등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과거 우버나 타다의 운전자도 참가할 것으로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경찰마저 불가항력 인정한 보행자 사고, 무조건 조심하는 게 ‘정답’

최근 유튜브 한문철TV에 올라온 제보 영상에는 지난 6월 1일, 강원도 인제의 80km/h 속도 제한 도로에서 발생한 보행자 사고 장면이 담겨있다. 편도 2차로 도로에서 우측 차로 공사로 인해 1차로를 규정 속도로 주행하던 운전자는 좌우를 살피지 않고 갑자기 튀어나온 보행자와 충돌했다.

오늘부터 드림카, 공기저항계수 세계 신기록 세워버린 전기차

네덜란드의 전기차 스타트업 ‘라이트이어’는 블로그를 통해, 지난 6월 공개된 태양광 전기차 ‘라이트이어 제로’가 실험에서 0.175Cd라는 놀라운 공기저항계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공식적인 기록은 아니지만, 종전 1위인 벤츠 EQS의 0.20Cd를 무난히 제치고 양산차 중 1위의 자리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제발 앞 좀 보세요” 휴대폰 보는 운전자들 때문에 전국 고속도로에 도입된 ‘이것’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지난 2017년부터 올 상반기까지 명절 연휴 기간 교통사고 중 약 42%가 전방 주시 태만에 의해 발생한 것으로 밝혀졌다. 앞을 보지 못하니 안전거리 확보나 차량 흐름 파악이 되지 않아 다소 황당한 사고가 발생하기도 하는데, 그중 하나가 고속도로 작업장에 정면으로 충돌하는 사례다.

“어머, 지금 나한테 뭐라고 한 거에요?” 주차장에서 난데없이 튀어나온 아줌마가 건넨 말

지난 14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올라온 블랙박스 영상에는 고의사고 유발이 의심되는 한 여성의 수상한 행동이 포착되어 화제가 되고 있다. 해당 영상에서 여성은, 주차 구역에서 빠져나가는 차량을 바라보며 걷다가 갑작스레 전력 질주를 하더니 차의 앞을 가로막았다.

“렉카 운전자들 필독” 존재만으로도 민폐라는 소리 듣는 이유 알려드립니다

야간 주행 중 가장 흔하게 경험할 수 있는 사설 견인차의 시야 방해 행위는 야간작업 등을 켜고 주행하거나 보복성으로 불을 밝히는 경우이다. 야간작업 등은 말 그대로 어두운 밤중에 사고 수습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 존재하지만, 도로 위에서 점등 시 후속 차량 운전자의 시야를 방해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