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2년 반 걸리는데…캐나다에서 GV80 주문하면 ‘4개월’만에 받을 수 있습니다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 완화 분위기에도 신차 출고 대기 기간은 줄어들지 않고 있다. 자동차 구매정보 플랫폼 겟차의 분석에 따르면 현대차그룹 주요 차종은 계약 후 평균 17개월을 기다려야 차량을 받을 수 있고, 인기 모델인 아반떼 하이브리드, 싼타페 하이브리드 등은 최소 2년을 대기해야 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IRA 대응에 총력 펼치는 현대차… 10월 미국 시장 전기차 판매량은 어땠을까?

미국의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발효로 미국 시장 활성화에 제동이 걸린 현대차가 적극적인 대응에 나서고 있다. EV6와 아이오닉5 수출분 전량을 국내 생산하고 있는 현대차는 세액공제 불이익에서 벗어나기 위해 미 재무부에 의견서를 제출했고, 정의선 회장은 올해만 6번이나 출국길에 올랐다.

하늘을 나는 자동차, 인류의 큰 숙제 이뤄냈는데 알고보니 ‘중국’입니다

최근 도심항공교통(UAM)에 대한 업계의 관심이 뜨겁다. SF 영화에나 나올 법한 ‘하늘을 나는 자동차’는, 교통 패러다임 변화를 통해 막대한 수익을 창출할 것으로 전망되는데, 글로벌 투자은행 모건스탠리는 관련 시장이 2040년에 1조 4,740억 달러(한화 약 2,060조 원) 규모로 팽창할 것으로 내다봤다.

“BMW 까불지 마” 올해 유독 치열한 수입차 판매왕 자리 탐내는 ‘이 기업’

최근 수입차 시장에서 굴지의 1위 브랜드로 꼽히는 메르세데스-벤츠와 쇠락한 2인자 자리에서 깜짝 반란을 일으키고 있는 BMW 간의 선두 다툼이 치열하다. 6년 동안 누적 판매량 1위를 굳건히 지킨 벤츠지만, 출고난과 BMW의 파격적인 프로모션이 겹치면서 지난 4개월 동안 월간 판매량에서 뒤처지는 모습을 보여왔다.

현대차 긴장해야, ’10월 판매량 폭등’한 르쌍쉐… 유쾌한 대반란 시작된다

지난 1일, 국내 완성차업체들의 10월 성적표가 차례로 공개되었다. 글로벌 경기 침체로 인해 자동차 소비 심리가 위축되었지만, 국내 5개사 모두 지난해 동월 대비 높은 판매량을 기록했다. 그도 그럴 것이, 인기 모델의 경우 출고 적체가 심해 생산량이 곧 판매량인 상황이라 반도체 수급 회복세가 주효했던 것으로 보인다.

“팰리세이드가 7천만 원?” 요즘 중고차 시장에서 벌어지는 신기한 사건들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과 백오더 물량 누적 등으로 신차 출고까지 1년을 대기해야 하는 경우가 예삿일이 되어버렸다. 자동차 구매정보 플랫폼 겟차에 따르면 현대차그룹 주요 모델의 평균 대기기간은 17개월이며, 제네시스 GV80 2.5 가솔린 모델은 최소 2년 반을 기다려야 신차를 인도받을 수 있다.

아빠들 6개월 째 줄서있는데… 9월 판매량 반토막 나버린 카니발, 이유는?

2020년 풀체인지된 4세대 카니발은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주행감, 정숙성을 모두 잡았다는 평가를 받으며 스타리아의 출시가 무색할 만큼 지속적인 전성기를 구가하고 있다. 이 때문에, 매달 4~5천 대의 판매고를 올리던 카니발이 지난 9월에는 2,228대라는 저조한 성적을 기록했다. 이유가 무엇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