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FA 회장이 ‘축구황제’ 펠레 장례식장에서 보인 충격적인 행동 살펴보니…

그런데 인판티노 회장이 장례식장에서 웃으며 스마트폰으로 사진을 찍는 모습이 포착됐다. 그는 전직 브라질 대표 선수들, 펠레 가족들과 사진을 찍었는데, 서 있던 곳이 펠레의 관 머리맡이어서 논란이 커졌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무례한 행동” “나르시시스트 바보” 등 조롱을 쏟아낸 데 이어 심지어 “즉각 체포해야 한다”라고 주장한 팬도 있었다.

10억도 못줘… 선수 영입 후 이적료 지불도 못하고 있다는 중국 슈퍼리그 충격적인 상황

중국 슈퍼리그의 어려움은 현재까지도 지속되는 듯하다. 프로축구 강원 FC가 중국 슈퍼리그의 선전 FC에 10억 원가량의 선수 이적료를 1년 가까이 받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강원 구단은 중앙 수비수 임채민을 지난 4월 이적시켰지만, 현재까지도 이적료 일부만 수령하고 77만 달러(약 9만 8천만 원)가량은 지급받지 못했다.

“확실히 다르긴 다르구나…” 축구 전문가들이 말하는 메시와 홀란드의 차이점, 무엇일까?

그러나 펩 감독은 홀란드의 폭발적인 득점 행진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메시의 능력을 높게 평가했다. 그는 “홀란드는 다른 스타일의 선수”라며 “하지만 메시가 팀에 있다면 매 경기 출전해 골을 넣을 것이라는 기대를 할 수 있다. 홀란드에게도 그런 기대감이 있나”라고 반문했다.

“후유증 심각해” 월드컵 후 시즌 재개하는 EPL팀들의 충격적인 현재 상황 살펴보니…

관건은 ‘월드컵 후유증’이다. 유럽 리그 시즌을 한 달 넘게 중단하고 치러진 겨울 월드컵을 거치면서 온갖 변수들이 무작위로 뒤섞여 고스란히 각 구단에 돌아왔다. 카타르에서 격정적이고 치열한 사투를 벌인 탓에 복귀한 선수들의 피로와 부상, 성취와 좌절이 모두 후반기 활약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경기 진행이 안된다” 경기 중 ‘개인 루틴’ 때문에 비난 받았다는 전 야구 선수

수많은 스포츠 선수들 중 우리나라 스포츠계에서 루틴으로 가장 유명한 선수는 전 삼성 라이온즈 선수인 박한이 코치다. 박한이 특유의 타격 동작 전의 루틴은 길이가 굉장히 길기로 유명하다. 박한이만큼 루틴이 요란스러운 운동선수도 흔치 않다. 이 때문에 박한이는 현역 내내 경기의 흐름을 끊거나 상대 투수가 기다려야 하는 곤욕스러운 상황을 만들어 많은 팬의 질타를 받기도 했다.

한국은 2년 반 걸리는데…캐나다에서 GV80 주문하면 ‘4개월’만에 받을 수 있습니다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 완화 분위기에도 신차 출고 대기 기간은 줄어들지 않고 있다. 자동차 구매정보 플랫폼 겟차의 분석에 따르면 현대차그룹 주요 차종은 계약 후 평균 17개월을 기다려야 차량을 받을 수 있고, 인기 모델인 아반떼 하이브리드, 싼타페 하이브리드 등은 최소 2년을 대기해야 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IRA 대응에 총력 펼치는 현대차… 10월 미국 시장 전기차 판매량은 어땠을까?

미국의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발효로 미국 시장 활성화에 제동이 걸린 현대차가 적극적인 대응에 나서고 있다. EV6와 아이오닉5 수출분 전량을 국내 생산하고 있는 현대차는 세액공제 불이익에서 벗어나기 위해 미 재무부에 의견서를 제출했고, 정의선 회장은 올해만 6번이나 출국길에 올랐다.

하늘을 나는 자동차, 인류의 큰 숙제 이뤄냈는데 알고보니 ‘중국’입니다

최근 도심항공교통(UAM)에 대한 업계의 관심이 뜨겁다. SF 영화에나 나올 법한 ‘하늘을 나는 자동차’는, 교통 패러다임 변화를 통해 막대한 수익을 창출할 것으로 전망되는데, 글로벌 투자은행 모건스탠리는 관련 시장이 2040년에 1조 4,740억 달러(한화 약 2,060조 원) 규모로 팽창할 것으로 내다봤다.

“BMW 까불지 마” 올해 유독 치열한 수입차 판매왕 자리 탐내는 ‘이 기업’

최근 수입차 시장에서 굴지의 1위 브랜드로 꼽히는 메르세데스-벤츠와 쇠락한 2인자 자리에서 깜짝 반란을 일으키고 있는 BMW 간의 선두 다툼이 치열하다. 6년 동안 누적 판매량 1위를 굳건히 지킨 벤츠지만, 출고난과 BMW의 파격적인 프로모션이 겹치면서 지난 4개월 동안 월간 판매량에서 뒤처지는 모습을 보여왔다.

현대차 긴장해야, ’10월 판매량 폭등’한 르쌍쉐… 유쾌한 대반란 시작된다

지난 1일, 국내 완성차업체들의 10월 성적표가 차례로 공개되었다. 글로벌 경기 침체로 인해 자동차 소비 심리가 위축되었지만, 국내 5개사 모두 지난해 동월 대비 높은 판매량을 기록했다. 그도 그럴 것이, 인기 모델의 경우 출고 적체가 심해 생산량이 곧 판매량인 상황이라 반도체 수급 회복세가 주효했던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