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RA 대응에 총력 펼치는 현대차… 10월 미국 시장 전기차 판매량은 어땠을까?

미국의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발효로 미국 시장 활성화에 제동이 걸린 현대차가 적극적인 대응에 나서고 있다. EV6와 아이오닉5 수출분 전량을 국내 생산하고 있는 현대차는 세액공제 불이익에서 벗어나기 위해 미 재무부에 의견서를 제출했고, 정의선 회장은 올해만 6번이나 출국길에 올랐다.

믿기 어려운 실제 상황, 현재 북미에서 기아차는 웃돈주고 사야합니다

CNN의 보도에 따르면, 미국 자동차 시장에서는 차량이 표시가격보다 비싸게 팔리는 현상이 전반적으로 나타나는데, 지불 가격 인상률이 가장 높은 브랜드는 6%의 기아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미국의 자동차 정보 사이트 에드먼즈의 통계를 통해 밝혀졌으며, 현대차와 혼다, 랜드로버가 평균 4%로 그 뒤를 따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