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렌’ 울리며 급하게 출동하던 구급차, 그런데 목적지가 무려….

13일 유튜브 한문철TV 채널에 ‘응급상황인 줄 알고 비켜줬더니 커피숍?’이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제보 영상에서는 출근길 차량 행렬을 뚫고 지나가는 구급차의 모습이 담겨있다. 오전 8시경, 부산의 한 왕복 2차로는 출근하려는 차량으로 꽉 막혀 있었고 구급차는 사이렌을 켜고 해당 구간을 통과했다.

무려 ‘2분 30초’동안 구급차 고의로 가로막은 그랜저 운전자에게 내려질 처벌 수위

지난 9일, 유튜브 한문철TV 채널에 올라온 구급차 블랙박스 영상에서는 진로를 양보해주지 않는 한 운전자의 모습이 공개되며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9월 3일, 영등포의 한 도로에서 응급환자를 이송하던 제보 차량은 길을 비켜주지 않는 검은색 승용차 때문에 2분 30초가량을 허비했다.

사이렌 키고 달리는 구급차량 진로 방해한 운전자가 받은 벌금 수준

우리가 흔히 볼 수 있는 소방차, 구급차를 막거나 업무를 방해했을 시 행정처분은 도로교통법과 소방기본법에 명시가 되어 있다. 도로교통법에 의한 과태료는 20만 원을 내야 하지만 소방기본법의 개정으로 인하여 만일 출동 중인 소방차의 진로를 방해하거나 업무를 방해할 경우 200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 받을 수 있다.

이 정도면 범죄자급인데… 어르신 상대로 덤터기 씌우는 사설 렉카 근황

일부 불량한 사설 견인차 기사들은 반강제로 서비스를 이행하고는 약속이라도 한 듯 터무니없는 비용을 제시해 논란이 되곤 한다. 그들의 암묵적인 덤터기 수법이 방송을 통해 공개되며 화제가 되기도 했는데, 또다시 약자에게 이런 행각을 벌인 기사가 네티즌들의 공분을 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