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명 손흥민 차’ 중국차라고 놀림 받던 수입차가 벌인 놀라운 일

볼보는 90년대까지 벤츠, BMW와 함께 글로벌 프리미엄 세단 시장을 이끈 삼두마차 중 하나였습니다. 각진 디자인으로 남성미를 뽐내고, 국가 정상 등 VIP만 타는 명품 세단으로 인기를 끌었는데요. 어느 순간 볼보는 ‘안전’이라는 그들의 이미지에 갇혀 투박한 디자인으로 사람들의 머릿속에서 잊히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점점 볼보가 다시 예전의 아성을 되찾을 준비를 하고 있는 것 같은데요. 함께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