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서 재고 쌓이는 테슬라, 급발진 사고에 결국 난리 난 현지 반응

중국 현지 매체에 따르면 지난 5일, 광둥성 라오핑현에서 테슬라 모델Y가 갑자기 통제력을 잃어 오토바이 2대와 자전거 2대, 건물 등을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모델Y의 질주는 2km가량 계속되다 건물을 들이받고 나서야 멈췄고, 이번 사고로 여고생 등 2명이 숨지고 운전자와 행인 등 3명이 다쳤다.

‘사이렌’ 울리며 급하게 출동하던 구급차, 그런데 목적지가 무려….

13일 유튜브 한문철TV 채널에 ‘응급상황인 줄 알고 비켜줬더니 커피숍?’이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제보 영상에서는 출근길 차량 행렬을 뚫고 지나가는 구급차의 모습이 담겨있다. 오전 8시경, 부산의 한 왕복 2차로는 출근하려는 차량으로 꽉 막혀 있었고 구급차는 사이렌을 켜고 해당 구간을 통과했다.

무려 ‘2분 30초’동안 구급차 고의로 가로막은 그랜저 운전자에게 내려질 처벌 수위

지난 9일, 유튜브 한문철TV 채널에 올라온 구급차 블랙박스 영상에서는 진로를 양보해주지 않는 한 운전자의 모습이 공개되며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9월 3일, 영등포의 한 도로에서 응급환자를 이송하던 제보 차량은 길을 비켜주지 않는 검은색 승용차 때문에 2분 30초가량을 허비했다.

차선을 베게 삼아, 8차선 도로에서 꿀잠 자는 남성… 네티즌 폭발했다

지난 1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도로에서 주무시는 XX분’이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게시물에는 도로 밖으로 상반신을 내놓은 채 잠을 자는 남성의 모습이 포착되었다. 최하위 차선에 주차된 화물차와 수직으로 드러누운 남성은, 주행차로 안쪽으로 머리를 내놓고 있어 큰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큰 상황이었다.

처벌 규정 시급, 짐승보다 못하다는 반응 쏟아진 보행자의 만행

지난 27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XXXX가 제 차로 튀어나왔어요’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블랙박스 영상에는, 야간 도로에서 대담하게 무단횡단을 하는 보행자 두 명의 모습이 담겼다. 밤 8시경 시내 왕복 6차로 도로를 주행하던 제보자는 교차로를 지난 이후 해당 남녀를 발견했고, 이에 클락션을 울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