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 최대의 실수다… 리버풀 감독이 손흥민을 적극적으로 영입하려 했던 이유

클롭 감독은 최근 KBS와의 인터뷰에서 손흥민에 대한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내 인생에서 가장 큰 실수 가운데 하나가 손흥민을 영입하지 않은 것이다. 그는 환상적인 선수이다. 한국 축구의 간판, 세계 최고의 공격수”라고 극찬했다. 이어 “한국 팬들은 손흥민을 얼마든지 자랑스러워해도 된다”며 손흥민과의 인연이 불발된 것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육상선수급이네” 폭발적 스프린트 지닌 손흥민의 100m 달리기 기록, 얼마일까?

산술적으로 계산한다면 시속 34.4km의 속도로 100m를 뛰는 데 걸리는 시간은 불과 10.5초다. 이 기록은 웬만한 100m 육상선수 뺨치는 기록이다. 손흥민은 인터뷰에서 100m 기록에 관한 질문을 받고 “축구선수는 100m보다는 단거리를 많이 뛰는데 정확히는 모르겠지만 100m에 12초 정도는 될 것 같다”라고 직접 밝힌 바 있다. 산술적으로 계산한 것과 본인의 인터뷰를 빚대 봤을 때 11초도 충분히 가능한 스피드임은 분명하다.

“대표팀 주장인데?” 김민재가 우루과이전에서 주장 손흥민에게 호통 친 이유

유재석은 “우루과이전에서 김민재 선수가 주심에게 항의하는 손흥민 선수에게 자리로 돌아가라고 호통을 쳤다”라고 화제의 장면을 언급했다. 김민재는 이에 손흥민이 4살 형이라며 “상황이 이렇게 나와서 제가 뭐라고 한 거 같은데 저희가 골킥 상황이었다. 근데 흥민이 형이 심판에게 붙어 뭐라고 하더라. 저희 골킥에 집중해야 하는데. 그래서 경기를 위해 형에게 한마디 했다”라고 밝혔다.

한국 역사인데… 조규성이 멀티골 기록한 가나전 ‘경기 공’을 챙기지 못하는 이유

가나전에서 한국 축구에 새 이정표가 세워졌으나 기록의 주인공인 조규성은 물론 대한축구협회도 가나전에서 사용한 매치볼을 역사 자료로 간직할 수 없게 됐다.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이전 대회까지 FIFA는 대회명, 날짜, 대진 등이 새겨진 매치볼을 해당 경기를 치른 팀에 하나씩 제공했다.

대한민국 주장 손흥민이 ‘불량품 완장’ 들고 뛰어야 했던 이유

왼쪽에 찬 주장 완장이 계속 흘러내려 불편함을 겪는 모습이 중계 화면을 통해 공개됐다. 이에 손흥민은 경기 도중 스태프에서 주장 완장을 교체해달라고 요청했지만 그럼에도 상태는 나아지지 않았고, 결국 손흥민은 완장을 손에 쥔 채 경기를 뛰어야 했다.

‘일명 손흥민 차’ 중국차라고 놀림 받던 수입차가 벌인 놀라운 일

볼보는 90년대까지 벤츠, BMW와 함께 글로벌 프리미엄 세단 시장을 이끈 삼두마차 중 하나였습니다. 각진 디자인으로 남성미를 뽐내고, 국가 정상 등 VIP만 타는 명품 세단으로 인기를 끌었는데요. 어느 순간 볼보는 ‘안전’이라는 그들의 이미지에 갇혀 투박한 디자인으로 사람들의 머릿속에서 잊히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점점 볼보가 다시 예전의 아성을 되찾을 준비를 하고 있는 것 같은데요. 함께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