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기 어려운 실제 상황, 현재 북미에서 기아차는 웃돈주고 사야합니다

CNN의 보도에 따르면, 미국 자동차 시장에서는 차량이 표시가격보다 비싸게 팔리는 현상이 전반적으로 나타나는데, 지불 가격 인상률이 가장 높은 브랜드는 6%의 기아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미국의 자동차 정보 사이트 에드먼즈의 통계를 통해 밝혀졌으며, 현대차와 혼다, 랜드로버가 평균 4%로 그 뒤를 따랐다.

스포티지 아닌가? 중국에서 야심차게 공개한 신형 SUV 디자인 논란

넓은 실내 공간과 그에 따른 범용성으로 SUV의 선호도가 높은 요즘, 수입 SUV 제조사 중 국내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브랜드는 볼보이다. 볼보의 안전성을 높게 평가한 국내 소비자들의 구매가 이어지면서, 볼보코리아는 작년까지 9년 연속 두 자릿수 성장을 거듭했고 지난 4월에는 아우디를 제치고 수입차 브랜드 3위에 자리매김했다.

외국에서 역대급 실적 기록한 기아차, 그런데 국내에서 까이는 이유

현대차로의 인수 이후, ‘현대차의 굴러온 돌’이라는 오명과 함께 눈에 띄는 행보 없이 묵묵히 2인자의 길을 걷던 기아자동차가 반란을 일으키고 있다. 기아차는 지난 2월 미국의 권위 있는 내구품질 평가인 제이디파워의 내구품질 조사에서 베스트 셀링 브랜드인 도요타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EV6 아닙니다, 해외에서만 3만대 넘게 팔렸다는 기아 자동차

현대자동차그룹의 행보가 무섭다. 내연기관은 물론이고 전기차들이 해외에서 대박을 치면서 주가는 끝없이 상승하고 있다. 특히 기아자동차에 대한 해외 소비자들의 관심이 뜨겁다는데, 어떤 상황인지 함께 살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