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2년 반 걸리는데…캐나다에서 GV80 주문하면 ‘4개월’만에 받을 수 있습니다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 완화 분위기에도 신차 출고 대기 기간은 줄어들지 않고 있다. 자동차 구매정보 플랫폼 겟차의 분석에 따르면 현대차그룹 주요 차종은 계약 후 평균 17개월을 기다려야 차량을 받을 수 있고, 인기 모델인 아반떼 하이브리드, 싼타페 하이브리드 등은 최소 2년을 대기해야 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팰리세이드가 7천만 원?” 요즘 중고차 시장에서 벌어지는 신기한 사건들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과 백오더 물량 누적 등으로 신차 출고까지 1년을 대기해야 하는 경우가 예삿일이 되어버렸다. 자동차 구매정보 플랫폼 겟차에 따르면 현대차그룹 주요 모델의 평균 대기기간은 17개월이며, 제네시스 GV80 2.5 가솔린 모델은 최소 2년 반을 기다려야 신차를 인도받을 수 있다.

“내 차 언제 나와” 소비자들이 렌터카 업체 욕하기 시작한 이유

반도체 수급 문제로 인해 신차 출고가 지연되고 있다. 따라서 사람들은 더 나은 대안을 찾았고, 렌트카의 수요가 증가하면서 렌트카 시장의 규모 또한 크게 확대됐다. 하지만 렌트카업계의 성장이 또 다른 문제를 불러일으켰다는데, 무엇일지 함께 살펴보자.

출고기간 ‘1개월’로 줄이기 위해 기아자동차가 선택한 방법

코로나 사태 이후 반도체 수급난이 급격하게 진행되며 자동차 업계가 큰 타격을 입었다. 올해부터는 조금씩 해소될 줄 알았으나 여전히 해결되지 못해 출고일이 더욱 늦춰지고 있는 상황. 전 세계 기업들의 대안과 신차 출고 기간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