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기 어려운 실제 상황, 현재 북미에서 기아차는 웃돈주고 사야합니다

CNN의 보도에 따르면, 미국 자동차 시장에서는 차량이 표시가격보다 비싸게 팔리는 현상이 전반적으로 나타나는데, 지불 가격 인상률이 가장 높은 브랜드는 6%의 기아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미국의 자동차 정보 사이트 에드먼즈의 통계를 통해 밝혀졌으며, 현대차와 혼다, 랜드로버가 평균 4%로 그 뒤를 따랐다.

EV6 아닙니다, 해외에서만 3만대 넘게 팔렸다는 기아 자동차

현대자동차그룹의 행보가 무섭다. 내연기관은 물론이고 전기차들이 해외에서 대박을 치면서 주가는 끝없이 상승하고 있다. 특히 기아자동차에 대한 해외 소비자들의 관심이 뜨겁다는데, 어떤 상황인지 함께 살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