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퇴는 옛말… 2030 사이에서 ‘유언장 작성’ 열풍 불기 시작한 이유

옛날부터 한국 사람들이 중국 사람들을 표현하는 말로 ‘만만디’라는 표현을 사용했었습니다. ‘만만디’는 중국어로 천천히, 느리게 등을 의미하는 말로 중국인들의 느긋하고 느린 특성을 담은 나타내는 표현이죠. 그러나 최근의 중국 경제 성장을 주도하고 있는 젊은 세대가 이 말을 들으면 어이가 없어 실소를 지을 것입니다. 대체 그들에게 무슨 사연이 있는 것인지 함께 알아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