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2년 반 걸리는데…캐나다에서 GV80 주문하면 ‘4개월’만에 받을 수 있습니다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 완화 분위기에도 신차 출고 대기 기간은 줄어들지 않고 있다. 자동차 구매정보 플랫폼 겟차의 분석에 따르면 현대차그룹 주요 차종은 계약 후 평균 17개월을 기다려야 차량을 받을 수 있고, 인기 모델인 아반떼 하이브리드, 싼타페 하이브리드 등은 최소 2년을 대기해야 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하늘을 나는 자동차, 인류의 큰 숙제 이뤄냈는데 알고보니 ‘중국’입니다

최근 도심항공교통(UAM)에 대한 업계의 관심이 뜨겁다. SF 영화에나 나올 법한 ‘하늘을 나는 자동차’는, 교통 패러다임 변화를 통해 막대한 수익을 창출할 것으로 전망되는데, 글로벌 투자은행 모건스탠리는 관련 시장이 2040년에 1조 4,740억 달러(한화 약 2,060조 원) 규모로 팽창할 것으로 내다봤다.

현대차 긴장해야, ’10월 판매량 폭등’한 르쌍쉐… 유쾌한 대반란 시작된다

지난 1일, 국내 완성차업체들의 10월 성적표가 차례로 공개되었다. 글로벌 경기 침체로 인해 자동차 소비 심리가 위축되었지만, 국내 5개사 모두 지난해 동월 대비 높은 판매량을 기록했다. 그도 그럴 것이, 인기 모델의 경우 출고 적체가 심해 생산량이 곧 판매량인 상황이라 반도체 수급 회복세가 주효했던 것으로 보인다.

믿기 어려운 실제 상황, 현재 북미에서 기아차는 웃돈주고 사야합니다

CNN의 보도에 따르면, 미국 자동차 시장에서는 차량이 표시가격보다 비싸게 팔리는 현상이 전반적으로 나타나는데, 지불 가격 인상률이 가장 높은 브랜드는 6%의 기아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미국의 자동차 정보 사이트 에드먼즈의 통계를 통해 밝혀졌으며, 현대차와 혼다, 랜드로버가 평균 4%로 그 뒤를 따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