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와 딴판…’ 불륜설 불거져 이혼 위기에 놓인 유명 여배우

몇 년 전 우리나라에선 ‘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이라는 말이 유행하며 앞 글자만 딴 ‘내로남불’이라는 표현이 지금도 쓰이고 있는데요. 아마 중국의 여배우들이 특히 이 말에 공감할 것 같습니다. 중국 여배우들의 불륜 관련 기사가 끊이지 않고 있는데요. 그중에는 우리에게 친숙한 배우도 보입니다. 함께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