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중국인들이 ‘부동산 쇼핑’ 쓸어간다는 의외의 수도권 지역

국내 부동산을 매수하고자 하는 외국인이 매년 증가하고 있습니다. 전국 부동산 전체 매매에 대한 소유권이전등기 통계 중 매수자가 외국인인 사례는 전체 매수인의 1% 미만이지만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코로나가 창궐하기 시작한 작년 2020년을 제외하고는 2010년 이래로 계속 증가하고 있습니다.

대륙 여신 디리러바 닮은 꼴로 화제 되었던 여군… 지금은

화려한 이목구비와 이국적인 외모로 ‘대륙의 얼굴 천재’라 불리는 배우가 있습니다. 바로 중국 신장 위구르 출신의 디리러바인데요. 최근 디리러바의 닮은 꼴로 SNS 상에서 큰 화제가 된 인물이 있습니다. 뚜렷한 이목구비와 인형 같은 외모뿐만 아니라 반전 직업 때문에 더욱 주목을 받은 주인공은 과연 누구일지 함께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남편 바람필까봐” 음식에 몰래 여성 OOO 섞는다는데…

최근 중국의 일부 아내가 남편에게 발기불능을 유발하는 약을 몰래 먹여서 효과를 봤다는 포스트가 웨이보 등의 중국 소셜미디어에 퍼지고 있습니다. 아내가 남편에게 이런 약을 먹일만한 이유가 있을까 싶은데요. 과연 어떤 사연이 있어 다른 사람도 아닌 남편에게 이런 일을 하는지 함께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사람 죽어가는데 보고만…” 중국 시민의식 한눈에 알 수 있는 영상

최근 중국에서 납치 미수 사건이 일어났습니다. 한편, 납치 미수 자체보다 당시 사건 현장 주위 사람들에 대한 반응이 더욱 뜨거웠습니다. 분명히 목격자가 있었는데도 어떠한 제지나 조치 없이 구경만 했기 때문입니다. 그전에도 중국에서는 이와 비슷한 사건들이 끊이지 않고 들려오곤 했는데요. 과연 어떻게 된 일인지 함께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칼퇴는 옛말… 2030 사이에서 ‘유언장 작성’ 열풍 불기 시작한 이유

옛날부터 한국 사람들이 중국 사람들을 표현하는 말로 ‘만만디’라는 표현을 사용했었습니다. ‘만만디’는 중국어로 천천히, 느리게 등을 의미하는 말로 중국인들의 느긋하고 느린 특성을 담은 나타내는 표현이죠. 그러나 최근의 중국 경제 성장을 주도하고 있는 젊은 세대가 이 말을 들으면 어이가 없어 실소를 지을 것입니다. 대체 그들에게 무슨 사연이 있는 것인지 함께 알아보겠습니다.

17억 아파트 단숨에 8억 올려버려…중국인의 아파트 쇼핑 현황

우리나라에는 ‘부동산 불패’라는 말이 있습니다. 투자 목적의 부동산은 절대 실패하지 않는다는 뜻인데요. 이 말이 우리나라를 넘어 중국에까지 퍼진 모양입니다. 중국인의 국내 부동산 매매 사례가 끊임없이 들려오고 있는데요. 그 실태나 원인이 무엇인지, 과연 부작용은 없을지 함께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도가 지나쳐’ 뷔페 음식 한번에 싹쓸이한 중국 여행객…결국엔

무한 리필 뷔페에서 가격을 지불하고 제공된 음식과 음료를 즐기는 것은 너무나도 자연스러운 일입니다. 다만 규정에 어긋나거나, 규정에 어긋나지 않는 일이라도 그 행태가 보는 이들의 눈살을 찡그리게 만든다면 이는 진상 고객이라고 부를만하죠. 중국 뷔페식당에서 비슷한 일들이 벌어져 논란이 되고 있는데요. 과연 무슨 일일지 함께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16억 넘기도…’ 중국 부자들의 경악스러운 취미 생활

돈이 넘칠 정도로 많은 부자들에게 평범한 취미생활은 그들의 흥미를 만족시켜 주지 못합니다. 단순히 테니스 시합이나 축구 경기 관람과 같은 일반적인 취미 말고 이색적인 취미를 하는 중국 재벌들이 늘어나고 있는데요. 그래서 오늘은 중국 재벌들이 즐기는 범상치 않은 취미 생활 몇 가지를 소개하도록 하겠습니다.

중국인들이 가장 많이 하는 착각 1위 “한국 가난한 나라에요?”

최근 중국의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한국인들이 고기를 못 먹고산다’라는 소문이 돌아 화제입니다. 고기를 못 먹고 산다니 당황스러울 지경인데요. 이는 중국인들이 우리나라의 한 예능 프로그램을 보고 생기게 된 착각이라고 합니다. 과연 어떻게 된 사연인지 함께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코로나 때문 아니다’ 중국인 때문에 폐쇄됐던 관광지의 근황

점차 중국의 경제 성장 속도가 가속화되면서 여행을 즐기는 중국인 관광객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입니다. 중국인 관광객, 이른바 ‘요우커’ 중엔 ‘큰 손’으로 불리며 해당 관광지의 경제 성장에 도움을 주는 이들이 많아 환영하는 분위기죠. 그러나 이러한 요우커를 아예 받지 않겠다고 선언한 관광지가 있어 눈길을 끌었는데요. 어떤 곳인지 함께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