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5억 건물주 장성규가 방송 중에 실제로 중고 판매했다는 자동차

공채가 아닌 아나운서 서바이벌 출신이라는 특이한 이력만큼이나 독특하고 과감한 입담, 몸을 사리지 않는 몸개그 등으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주고 있다. 최근 이러한 장성규는 한 방송에서 실제로 자신의 차량을 파는 기행을 선보였다는데 어찌된 일인지 알아보자.

“대박이라면서?” 알고보니 미국 시장에서 망해가고 있다는 현대차

아이오닉과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의 연이은 성공으로 주가가 치솟는 국내 자동차 브랜드가 있다. 바로 현대자동차의 이야기다. 현지 맞춤화 전략으로 해외시장에도 뻗어 나간 현대에 픽업트럭이 있다고 한다. 국내에는 없는 모델인 이 차량의 정체는 과연 무엇일까.